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KAIST, 잦은 흡연·음주가 구강암 부르는 원인 찾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준 의과학대학원 교수팀

발암유전자 증가 원리 규명

헤럴드경제

KAIST 의과학대학원의 김준(왼쪽) 교수와 신은비 박사후연구원 [KAIST 제공]


잦은 흡연과 음주는 세포에서 활성산소의 부하를 증가시키고 높은 수준의 산화스트레스를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아직 산화스트레스가 구강암의 발달을 촉진하는 구체적인 기전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KAIST는 김준 의과학대학원 교수 연구팀이 발암 위험 인자인 흡연과 음주가 구강암의 발생과 성장에 관여하는 새로운 기전을 규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흡연과 음주가 직접적인 DNA 손상뿐 아니라 산화스트레스를 통한 발암 유전자의 발현 증가로 구강암의 증식을 촉진하는 경로를 밝혀서 항암제 개발의 새로운 단서를 확보했다.

헤럴드경제

KAIST 연구팀이 흡연과 음주가 구강암 발병률을 높이는 이유를 찾아냈다. 전자담배를 피우고 있는 한 흡연자 [게티이미지뱅크]


연구팀은 구강암 환자에서 특이적으로 높게 발현되는 TM4SF19 단백질에 주목했다. 이 단백질은 산화스트레스에 의해 두 개의 분자가 중합해 형성되는 이합체 물질을 형성해 발암 유전자로 알려진 YAP 단백질의 발현을 일시적으로 증가시킨다. 연구팀은 구강암 세포주를 이용한 단백질 생화학 실험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TM4SF19는 대부분의 정상 조직에서는 낮게 발현되며, 아직 기능이 알려지지 않은 단백질이다. 구강암 세포에서 TM4SF19을 억제하면 YAP의 발현이 감소했고, 이는 암세포의 증식과 전이 능력을 저하시키는 효과를 보였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는 흡연과 음주가 암 발달을 촉진하는 새로운 분자 기전을 규명한 것”이라며 “ 구강암 연구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새로운 약물 표적인 단백질을 발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신은비 박사후연구원이 제1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5일자에 게재됐다. 구본혁 기자

nbgko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