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포드, 美 전기차 가격 최대 1천만원 인하…테슬라 주가 3%↓(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스탱 마하-E 시작 가격, 모델Y보다 낮아져…"전기차 재고 증가 반영"

中 전기차업체 샤오펑 CEO "전기차 경쟁 피바다로 끝날 가능성" 발언도

연합뉴스

포드 머스탱 마하-E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미국 자동차업체 포드가 전기차 주력 모델인 머스탱 마하-E의 가격을 큰 폭으로 내렸다.

전기차 수요가 둔화한 가운데 시장 경쟁은 더 치열해진 상황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면서 테슬라 주가가 3% 넘게 하락했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포드는 이날 전기차 크로스오버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인 머스탱 마하-E 2023년형 제품 가격을 트림별로 3천100∼8천100달러(약 414만∼1천81만원) 인하했다.

이에 따라 이 차의 시작가는 종전 4만2천995달러에서 3만9천895달러(약 5천324만원)로 낮아졌다.

가격 인하 폭이 가장 큰 고급 트림은 4만5천895달러(약 6천125만원)부터 시작한다.

포드는 이날 성명에서 "판매 성장과 고객 가치의 최적 조합을 달성하기 위해 시장에 계속 적응하면서 2023년형 모델의 가격을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전기차 시장 전반의 수요 둔화 속에 지난달(1월) 포드의 전기차 판매가 11% 감소한 데 따라 회사 측이 큰 폭의 가격 인하를 단행한 것으로 풀이했다.

특히 머스탱 마하-E는 지난달부터 적용된 미 정부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세부 요건에 따라 3천750달러(약 500만원)의 세금 공제를 받지 못하게 되면서 미국 내 판매 실적이 51%나 급감했다.

이에 대응한 포드의 가격 인하 조치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전기차 업계의 가격 경쟁에 다시 불을 지피게 됐다.

연합뉴스

테슬라 전기차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 언론은 포드 머스탱 마하-E의 시작 가격이 테슬라의 경쟁 차종인 모델 Y(4만2천990달러)보다 낮아졌다고 지적했다.

또 포드가 이번에 2024년형은 제외하고 2023년형 모델만 가격을 내린 것은 지난해 팔지 못한 재고를 처리하려는 것으로, 테슬라를 비롯한 전기차 업계 전반에 재고 문제가 심각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이런 소식 등의 여파로 테슬라 주가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오전 한때 전장보다 5% 넘게 하락했다가 오후에 낙폭을 줄여 3.10% 내린 193.76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테슬라의 주가 하락에는 중국 전기차 업계에서 나온 위기론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전날 미 경제매체 CNBC는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샤오펑(엑스펑)의 최고경영자(CEO) 허샤오펑이 직원들에게 보낸 신년 서한 내용을 입수해 보도했다.

허샤오펑 CEO는 이 서한에서 "올해는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들 사이에서 '피바다'(bloodbath)로 끝날 수 있는 격렬한 경쟁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샤오펑은 처음부터 이 치열한 경쟁에 참여해 상당한 경험을 축적했고, 우리의 용기와 투지, 인내가 승리로 이끌 것으로 굳게 믿는다"고 덧붙였다.

중국 상하이에 전기차 공장을 둔 테슬라는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로 등극한 비야디(BYD)를 비롯해 샤오펑, 웨이라이(니오), 리샹(리오토) 등 스타트업들과 현지에서 경쟁하고 있다.

미 경제매체 배런스는 이에 더해 테슬라의 신차 사이버트럭에 녹슨 자국이 생겼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전날 보도된 것도 테슬라 주가 흐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을 것으로 분석했다.

min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