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압도적 기세' 트럼프…아이오와 첫 경선 앞두고 지지율 48%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지자 팔에 사인해주는 트럼프 / 사진 = 연합뉴스


미국 대통령 선거 후보를 뽑는 공화당의 첫 경선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를 이틀 앞두고 공개된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50%에 육박하는 지지율로 경쟁자들을 압도했습니다.

13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NBC 뉴스 등이 실시해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48%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습니다.

이어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 20%,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 16%, 사업가 출신 비벡 라마스와미 8% 순이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달 51%에 비해 지지율이 소폭 하락했으나 2위와의 격차는 28%포인트에 달했고, 2~4위 주자의 지지율을 합친 것보다도 지지율이 높았습니다.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해 8월 6%였던 지지율이 꾸준히 상승해 이번에 가장 높은 20%를 찍은 반면, 디샌티스 주지사는 지난해 8월 19%를 기록한 이후 지지율이 16~19%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흐름을 반영하듯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아이오와에 몰아친 기록적인 눈보라와 한파가 경선 투표율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에도 여유를 과시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주말 예정된 두 차례의 오프라인 유세를 취소하고 이날 저녁 한 차례 온라인 타운홀 행사만 열었습니다.

그는 압도적 지지율 우세가 오히려 지지층 결집을 느슨하게 할 것이라는 내부 우려에도 불구하고 "우리 지지자들은 다른 누구보다도 헌신적"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치열한 양자 토론 펼치는 디샌티스와 헤일리 / 사진 = 연합뉴스


반면 4%포인트의 박빙 격차를 기록한 헤일리 전 대사와 디샌티스 주지사는 경선 전 마지막 주말을 맞아 불꽃 튀는 2위 싸움을 벌였습니다.

이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 맞설 2위 자리를 확고히 하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특히 한때 트럼프 대항마로 불렸으나 이후 지지율 하락세에 고전 중인 디샌티스 주지사의 경우 아이오와에서 선전하지 못할 경우 사퇴 압박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헤일리 전 대사와 디샌티스 주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이날도 유세를 강행했습니다. 악천후 탓에 1시간 넘게 지각하면서도 행사에 참석한 디샌티스 주지사는 "눈보라와 한파가 몰아쳐도 우리는 싸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이어 헤일리 전 대사에 대해 "아이오와 공화당원들에게는 지나치게 진보적인 인물이자 낡은 공화당 기득권층"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헤일리 전 대사는 디샌티스 주지사가 공화당 후보로 나설 경우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질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한 것 외에는 디샌티스 주지사의 공세를 무시한 채 세출 절감과 국경 보호, 우크라이나 및 이스라엘 지지 등 자신의 공약을 강조했습니다.

헤일리 전 대사는 "여러분에게는 과거를 되돌아보고 계속해서 앞으로 나가며 새로 출발할 기회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승연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iuoooy33@gmail.com]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