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전쟁 중 직원 130여 명 잃은 유엔 "구호시설 공습 조사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유엔 조기 게양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전쟁 와중에, 가자지구에서 구호 활동 도중 숨진 유엔 직원 수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11일,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에 따르면 전날 UNRWA 직원이 가자지구 중부에서 발생한 공습으로 사망했습니다.

지난 10월 7일 무력 충돌이 발발한 이후로 가자지구에서 구호 활동 중 사망한 UNRWA 직원 수는 134명까지 늘었습니다.

가자지구 내 UNRWA 직원 사망자는 지난달 10일 100명을 넘어섰습니다.

단일 분쟁 중 순직한 유엔 구호 인력 사망자 수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기록됐습니다.

그리고 이후 한 달 만에 사망자가 30여 명 추가됐습니다.

UNRWA는 가자지구에 154개 피란민 보호시설을 운영 중입니다.

130만여 명이 이 시설에서 보호받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 보호시설마저 공습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점입니다.

UNRWA 시설이 공습받은 건수는 지난 10월 7일 이후 146건이며, 시설 내 피란민 284명이 숨지고 976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마틴 그리피스 유엔 인도주의·긴급구호 사무차장은 유엔 직원들의 생명마저 앗아간 구호시설 공습에 대해 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리피스 사무차장은 이날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회견에서 "우리는 130명 이상을 가자지구에서 잃었지만 이에 관한 조사가 있었을 거라는 생각은 한시도 한 적이 없다"며 "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유엔 제네바 사무소 사진 제공, 연합뉴스)

장민성 기자 ms@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