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죽지 마. 벌 받아야지” 36명 숨지게 한 방화범 5번 이식수술 끝에 살려낸 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9년 발생한 ‘교토 애니메이션 방화사건’ 범인 1심 재판서 日검찰 사형 구형

세계일보

2019년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방화 사건의 범인 아오마 신지(45).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9년 일본 열도를 발칵 뒤집은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방화 사건’ 범인이 최근 사형을 구형 받았는데, 당시 ‘그가 살아남아 벌 받길 바란다’며 끝까지 살려낸 의사의 집념이 재조명되고 있다.

10일 교도통신과 NHK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일본 검찰은 지난 7일 살인·방화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아오바 신지(45)에게 사형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아오바는 2019년 7월18일 일본 교토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교애니 제1스튜디오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냈다.

이 사건으로 스튜디오에서 일하던 직원 70명 가운데 36명이 죽고 3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아오바는 당시 공모전에 지원했다 떨어진 것에 앙심을 품고 이런 끔찍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그 역시 방화로 전신의 93%에 심각한 화상을 입고 의식불명에 빠졌지만, 오사카 긴키대학 병원의 화상 전문의 우에다 다카히로는 아오바를 재판에 세우겠단 일념 하나로 치료해 결국 그를 살려냈다.

우에다는 “예측 사망률 97.45%로 (우에다가) 도저히 살아날 수 없을 걸로 보였다”면서 “피해자들을 위해서라도 ‘그가 죽음으로 도망치게 내버려 둬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약 4개월에 걸쳐 전신 중 약 8㎝밖에 남지 않았던 정상 표피 조직을 배양, 다섯 번에 걸쳐 이를 이식했다고 한다.

결국 아오바는 사건 발생 10개월 만인 2020년 5월 살인 등 방화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고, 지난 9월 1심 재판이 시작됐다.

아오바는 지난 6일 피고인 신문에서 4년 만에 처음으로 유족에게 “죄송하다”며 사죄했다.

법정에서 검찰은 “일본 형사 재판 사상 가장 많은 피해자가 나왔다. 피고는 강고한 살의를 바탕으로 계획적으로 사건을 일으켰고, 휘발유를 이용한 방화의 위험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다”라며 그에게 법정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했다.

1심 선고 공판은 내년 1월25일 열릴 예정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