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치솟는 금값에…” 가짜 금 목걸이 팔아 6000만원 챙긴 20대 결국 덜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국 금은방을 돌며 가짜 금목걸이를 진품으로 속여 수천만원을 가로챈 20대 남성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전북 고창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20)씨를 구속해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세계일보

전북 고창경찰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지난달 3일 고창군 고창읍에 자리한 한 금은방을 찾아 가짜 금목걸이 30돈을 순금이라고 속여 업주로부터 930만원을 받아 챙친 혐의다.

그는 지난 9월부터 지난달까지 2개월여 동안 이런 수법으로 전북 전주, 익산, 세종시 등지 금은방을 돌며 총 9차례에 걸쳐 6000여만원을 받아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가 금은방에 제시한 금목걸이는 은 덩어리에 겉면만 도금한 제품이지만, 순도를 99.999%로 정교하게 각인해 모두 순금인 것처럼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가짜 금목걸이를 거래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금은방에 제시해 의심을 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로부터 금목걸이를 매입한 한 피해 금은방 주인은 해당 목걸이를 녹이는 과정에서 뒤늦게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최근 순금 가격이 치솟으면서 매입 거래가 늘어나는 틈을 노린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표준금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순금(Gold24k) 1돈(3.75g) 가격은 36만2000원(부가가치세 포함)을 기록했다.

경찰은 A씨가 가짜 금목걸이를 처분하고 받은 돈을 타인의 계좌로 이체된 점을 고려해 공범이 있을 것으로 보고 뒤는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금값 상승으로 이와 유사한 범죄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어 금은방 운영자들이 귀금속 매입 시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고창=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