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한양대-현대제철, 탄소중립 위한 친환경 고부가 신강종 개발 협력 체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서울 성동구 한양대에서 개최된 업무협약식에서 한양대와 현대제철 관계자들이 지정연구실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양대와 현대제철 기술연구소가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친환경 고부가 신강종 개발과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한양대 신소재공학부 한정호 교수의 첨단구조재료연구실을 '현대제철 지정연구실(제 4호)'로 지정했다.

한정호 교수는 차세대 강판소재·극한환경용 합금소재 설계 분야 전문가로,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제철과 공동으로 저탄소 조성 기반의 미래 모빌리티용 초고강도 강판과 친환경 대체에너지인 초저온 액화수소용 강재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관련분야 전문가 양성을 위해 석·박사급 인재를 배출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탄소중립 사회 실현에 필수적인 친환경 철강소재 원천기술 확보를 통해 국내 철강 산업 고부가가치 제조 기술력 향상과 국제적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명희 기자 noprint@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