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서울의 봄' 정해인 열연 故김오랑 중령…12일 추모 행사 열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2·12 군사반란 당시 전두환 전 대통령 측 신군부에 맞서 상관을 지키다 숨진 김오랑 중령을 추모하는 행사가 경남 김해에서 열린다.

중앙일보

왼쪽부터 고 김오랑 육군 중령과 영화 '서울의 봄'에서 오진호 소령을 연기한 배우 정해인. 사진 JTBC 캡처,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해인물연구회는 12일 오전 10시 김해 삼정동 삼성초등학교와 삼정중학교 사이 산책로 옆 잔디밭에 세워진 김 중령 흉상 앞에서 추모식을 한다고 밝혔다.

김 중령은 ‘12·12 군사 반란’ 당시 정병주 특전사령관을 불법체포하기 위해 사령부에 들어온 신군부 측 군인들에 맞서 홀로 교전하다 자정을 넘긴 13일 오전 0시 20분께 M16소총 6발을 맞고 숨졌다.

중앙일보

2014년 6월 6일 김해 삼정동 삼성초등학교와 삼정중학교 사이의 산책로 옆 잔디밭에 김오랑 중령 흉상이 세워졌다.뉴스1



그는 사망 당시 34세, 계급은 소령이었다. 사후 10여년이 넘도록 추서되지 못하다 1990년에 이르러 중령으로, 2014년 4월 1일 특전사령부 연병장에서 보국훈장 삼일장이 추서됐다.

최근 12·12 군사 반란을 소재로 한 영화 ‘서울의 봄’에서 배우 정해인이 열연한 오진호 소령의 실제 인물이다. 영화가 흥행하면서 최근 김 중령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김 소령의 아내 백영옥씨는 남편의 죽음 뒤 충격으로 시신경이 마비돼 실명했다. 당시 노태우 대통령을 비롯해 전두환, 최세창, 박종규 등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진행하던 백 여사는 1991년 6월 28일 부산 영도의 자택 3층 건물에서 실족사했다. 두 사람 사이에 자녀는 없었다.

한편 유족들은 백 여사의 죽음도 석연치 않다며 진실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고 김오랑 중령의 조카인 김영진씨는 지난달 30일 YTN과 인터뷰에서 "막냇삼촌이 돌아가셨다는 말에 할머니는 미친 사람처럼 정신줄을 놓으셨고 또 저희 아버지는 매일 술만 드시다가 2년 만에 돌아가시는 등 집안에 우환이 많았다"고 했다.

김씨는 작은 어머니(백영옥) 죽음에 대해 "다른 질병이 있는 것도 아니고 눈만 안 좋았을 뿐인데, 며칠 후 독일로 가서 눈 수술한다는 분이 갑자기 돌아가시고 난 뒤 사람들이 '돌아가실 분이 아닌데 돌아가셨다. 이건 타살이다'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밝혔다.

김해인물연구회는 2014년부터 매년 김 중령 추모 행사를 하고 있다. 김지관 회장은 “처음 몇 해는 김 중령의 친구분들이나 특전사 동기, 주민분들이 제법 참석했으나 시간이 흐르면서 관심과 참여가 떨어진 게 사실”이라며 “그럼에도 매년 찾는 분들은 늘 있다”고 말했다.

김 중령은 1945년 경남 김해에서 태어나 삼성초, 김해중, 김해농업고와 육사를 졸업하고 1970년 맹호부대 소속으로 베트남전에 참전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