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정선 아우라지에 길이 120m 섶다리 놓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처녀·총각 사랑 이야기 전해지는 과거 뗏목 터

연합뉴스

정선 아우라지 섶다리
[정선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정선군은 여량면 아우라지에 섶다리를 설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섶다리는 아우라지 갈금∼처녀 동상 구간에 길이 120m, 폭 1.5m 규모로 설치됐다.

소나무로 골격을 만든 후 상판에 '솔가지'(섶)와 흙을 덮어 만드는 섶다리는 과거 강물 수위가 낮아지는 겨울철 마을 주민들이 강을 건너는 수단이었다.

아우라지 섶다리는 내년 3월까지 지역 주민의 통행로는 물론 관광객에게 이색적인 체험을 제공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연합뉴스

정선 아우라지 섶다리
[정선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아우라지는 송천과 골지천이 합류해 조양강을 이루는 곳이다.

과거 서울까지 목재를 운반하던 뗏목 터였던 아우라지에는 불어난 강물로 말미암아 만날 수 없었던 처녀·총각의 안타까움을 표현한 정선아리랑 가사도 전해진다.

문용택 여량면장은 "겨울 아우라지에서는 섶다리와 설경이 빚는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며 "조상의 지혜를 느낄 수 있는 섶다리 놓기 전통을 앞으로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byh@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