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해외시장 1호 영업맨' 대우건설 정원주 회장, 캄보디아 사업 타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캄보디아 부총리 겸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장관 면담

11월 13일 출국해 한 달여간 강행군 속 6개국 방문하며 신시장 개척

[이데일리 김아름 기자] 대우건설은 정원주 회장이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캄보디아를 방문해 세이 삼 알 부총리 겸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장관을 예방하고 기업 최고 경영진을 만나며 동남아시아 지역 신시장 개척을 위한 행보를 마무리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달부터 나이지리아를 시작으로 한 달여간 강행군으로 진행된 정원주 회장의 해외 출장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 신시장 개척을 위한 노력으로 이어졌다. 각국에서 주요 관계자와 기업관계자를 잇달아 만나며 네트워크를 구축한 정원주 회장이 마지막 일정으로 잡은 곳은 캄보디아로 경제 성장을 위한 도시개발사업, 인프라 사업 등이 활발하게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6일 캄보디아 프놈펜에 있는 부총리와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청사에서 세이 삼 알 부총리를 만난 정원주 회장은 “대우건설이 하노이 신도시 등에서 거둔 신도시 개발의 노하우와 한국형 주거 모델의 장점을 도입해 캄보디아 국민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앞장서고 싶으며, 대규모 인프라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자 한다”며 대우건설의 현지 진출에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세이 삼 알 부총리 겸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장관은 “현재 캄보디아 부동산 경기가 회복 중인 현 시점이 투자개발 진출의 적기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부양정책에 발맞춰 대우건설과 같은 선진 기업이 시장을 선도해 주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부총리 면담 외에도 정원주 회장은 현지에서 대형 상업은행 및 건설부동산 투자사인 카나디아 뱅크 그룹의 펑 규 세 회장, 물류·부동산·호텔·무역·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 기업을 보유한 월드브릿지 그룹 리씨 시어 회장, 부동산·미디어·에너지 및 인프라 분야를 가지고 있는 슈카쿠사의 러 야오 종 사장 등 주요 기업 CEO를 연달아 만나며 현지 부동산 개발사업을 포함한 건설사업 진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과의 만남에서 정원주 회장은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해 서로 이익을 함께 극대화하며 대우건설의 기술력과 현지 기업들의 역량으로 시너지를 만들어 캄보디아 경제 발전에 함께 이바지하고 싶다고 전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정원주 회장의 방문을 통해 경제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주요 관계자들에게 대우건설을 알릴 수 있는 계기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성과를 만들 수 있었다”며 “이 성과를 바탕으로 신시장 개척과 사업 확장을 이끌어내 글로벌 건설 디벨로퍼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정원주(왼쪽) 대우건설 회장이 지난 6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에 위치한 도시건설부 청사에서 세이 삼 알 부총리 겸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장관을 면담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