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백척간두에 선 김범수, 오늘 카카오 크루들 앞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늘 임직원들과 간담회

2년 10개월만

쇄신안 큰 그림 나올지 주목

노컷뉴스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 선주 김범수 창업자가 백척간두(百尺竿頭)에 섰다. SM엔터테인먼트 인수 당시 주가 시세조종 혐의로 당국의 수사를 받으며 시작된 경영 위기 속에 최근 임원 간 내홍까지 불거지며 내부 분위기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결국 김 창업자가 사태 수습에 나서기 위해 크루(직원)들 앞에 서기로 했다. 2년 10개월 만이다.

김 창업자는 11일 오후 경기 성남시 카카오 본사에서 오프라인과 사내 온라인 채널을 통한 크루 간담회인 '브라이언톡'을 진행한다. 브라이언톡은 김 센터장의 영어 이름을 딴 직원 간담회다. 카카오는 직원들을 한 배에 탄 '크루(crew)'라고 부른다. 각사 대표들이 '선장'이라면 김 창업자는 '선주'다. '사내 직원 평가 논란'으로 문제가 됐던 지난 2021년 2월에도 그가 직접 나서서 '브라이언톡 애프터'를 열고 직원들과 대화를 나눈 바 있다.

이날 열리는 브라이언톡은 김 창업자가 직접 진행한다. 주제는 '카카오의 변화와 쇄신의 방향성'이다. 세부 안건에 대한 사전 공유는 없었지만, 직원들에게 사전 질문을 받았다. 그가 그리는 쇄신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이에 대한 질문도 받을 예정이다. 카카오 본사 직원이 아닌 계열사 직원은 참여할 수 없다. 카카오 관계자는 "창업자가 경영쇄신위원장으로서 쇄신의 방향성을 크루(직원)들과 논의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김 창업자가 이렇게 전면에 나선 것은 최근 고조되고 있는 문제들을 직접 수습하기 위한 의지로 풀이된다. SM엔터테인먼트 인수 과정에서 불거진 시세 조정 혐의에다, 최근에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드라마 제작사인 '바람픽쳐스'를 지나치게 비싼 가격에 인수했다는 의혹까지 더해져 사법 리스크가 최고조에 올랐다.

카카오 노조(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카카오지회)는 지난 8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경영실패에 대한 책임을 묻고 회사의 독단적 의사결정 시스템을 규탄하기 위해 카카오엔터 인근에서 시위를 열었다. 노조는 이날 시위에서 '바람'이란 단어가 들어간 제목의 노래를 재생하며 카카오의 '바람픽쳐스' 고가 인수 의혹을 정면 비판했다.

여기에 김정호 경영지원총괄이 본인의 페이스북에 내부 경영 실태를 폭로하면서 구성원 간의 내부 갈등도 극심해졌다. 김 총괄은 카카오의 '100대 0 원칙(모든 정보를 공유하고 외부에 대해서는 보안을 유지하자는 원칙)'을 어겼다며 스스로 징계를 요청한 상태다. 카카오는 2018년부터 매년 개최해 온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인 '이프 카카오'를 올해 열지 않기로 하는 등 고강도 쇄신을 준비 중이다. 쇄신안의 큰 그림이 이날 공개될 지 관심이 쏠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