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낙연 “대안 준비 막 시작… 이준석도 만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일 신당 창당 시사

조선일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 100주년기념관 장근청홀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 - 대한민국 생존전략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 이재명 민주당 대표 외에 새로운 선택지가 필요하다’며 연일 신당 창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의 연대에 대해서도 만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9일 남평오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불행하게도 작년 대선부터 시험문제가 딱 ‘윤석열, 이재명 중 하나를 고르세요’였는데 지금도 그 시험문제가 그대로”라며 “이 시험문제에 답이 없다 생각하는 분들께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해 선택하게 하는 것이 불가피한 단계”라고 했다. 내년 총선에서 양당이 아닌 제3지대 신당이 등장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의 구체적 시기를 묻는 질문에 “분명한 것은 대한민국 생존을 위한 정치적 대안이 불가피하다고 확신하게 됐다”며 “그것을 위한 준비는 막 시작했다”고 했다. 그는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우리 정치에 매우 드문 인재다. 그분이 가진 장점도 있다”며 “시기가 되면 만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준석 전 대표도 10일 언론 인터뷰에서 “신당 창당을 염두에 두든 아니든 이낙연 전 대표와 만나서 얘기할 준비가 돼 있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 전 대표의 이런 행보에 대해 친명계 등 당 일각에서는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자기중심적인 계파 정치”(김남국 의원) “위장된 경선 불복일 뿐”(김민석 의원)이라는 말이 나왔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는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자를 일컫는 ‘개딸’ 호칭을 공식 파기하겠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자신을 이 대표 팬카페인 ‘재명이네 마을’ 개설자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이날부로 ‘개딸’이라는 명칭을 공식 파기한다. 앞으로 ‘민주당원’ 또는 ‘민주당 지지자’로 명명해달라”고 했다. 개딸은 이 대표 지지자들이 스스로를 ‘개혁의 딸’이라며 쓰던 용어인데, 언론에 의해 ‘강성 훌리건’으로 매도됐다는 것이다. 비명계를 중심으로 “당이 개딸화됐다”며 이 대표를 압박하는 여론이 커지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