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이거 걸레 아니야?"…유명 스키장 식당 밥통서 회색 수건 나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식당 이용객이 발견...이미 300명 먹은 상태

스키장 측 "재발방지 위해 최선 다할 것"

[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강원도 한 스키장 식당의 단체용 밥통(바트)에서 얼룩진 수건이 나와 논란이다. 스키장 측은 “직원 실수로 내열용 손수건이 밥통에 들어간 것”이라며, “전 임직원 대상 위생 재교육을 실시해 재발을 막겠다”고 약속했다.

이데일리

밥통에서 발견된 내열용 손수건.(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내 한 스키장에 단체로 스키를 배우러 간 20대 A씨는 지난 8일 낮 12시 30분께 점심을 먹으려 식당을 찾았다 밥통 안에 밥과 함께 얽혀있는 수건을 발견했다.

밥통 안 수건은 회색 때가 묻은 상태로 사용한 흔적이 보였다. A씨가 이 수건을 발견했을 때는 이미 300명 안팎의 대학생과 초등학생이 식사를 마쳤거나 식사 중인 상태로 알려졌다.

A씨는 식당 관계자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수건을 확인한 식당 관계자들은 서로 “조심하라고 했잖아”, “이게 왜 나왔어”라는 대화만 주고받았다고 한다. 사과 한 마디 듣지 못하고 바꿔 준 밥만 먹고 온 A씨는 고객센터에 글을 올렸다.

이튿날 A씨는 스키장 관계자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불미스러운 일이 있어 죄송하다는 사과와 함께 재방문 시 리프트와 식당 이용권 등을 지원해 주겠다는 내용이었다.

A씨는 “어떻게 보상하고 조치해 줄 건지 문의했는데 나에게만 보상해 주는 걸 보고 이게 정상적인 대처는 아니구나 싶었다”며 “그곳에 있던 다른 분들한테도 사과해야 하는데 문의한 사람에게만 보상해 주는 건 아니지 않냐”라고 말했다.

스키장 관계자는 “내솥의 밥을 옮겨 담던 중 직원 실수로 내열용 손수건이 밥통 내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며 “즉각적으로 불편을 겪으신 고객님께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리고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식품 안전 및 위생에 대한 재교육을 실시해 동일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