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어떤 관계냐” 질문에 침묵 지킨 ‘지인 여성 살해’ 20대 구속 [사건수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범행 후 극단 선택 시도… 경찰도 안 밝혀

평소 알고 지낸 것으로 알려진 여성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20대 남성이 10일 구속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과 자살방조 미수 등 혐의로 A(25)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상욱 인천지법 판사는 이날 오후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세계일보

평소 알고 지낸 또래 여성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A(25)씨가 10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달 초 인천 미추홀구의 한 빌라에서 지인인 20대 여성 B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며칠 뒤인 지난 6일 오후 2시30분쯤 인천 중구 영종도 갓길에 주차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서 C(28)씨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119구급대에 의해 구조됐다. 경찰은 SUV 차량번호를 조회해 약 3시간 뒤 소유주인 B씨의 빌라에 찾아갔으나, B씨는 이미 숨져 있는 상태였다.

앞서 A씨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전 취재진의 “여성은 왜 살해했느냐”, “피해자와는 어떤 관계냐”는 등의 질문에 일절 답변하지 않은 채 심사에 출석했다. 그는 “극단적 선택은 계획했느냐”는 물음에도 침묵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살인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정확한 범행 동기는 진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그는 C씨와의 관계에 대해선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에 처음 만났다”며 “살인 범행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자살방조 미수 혐의를 받는 C씨의 경우 병원 치료 후 회복 상태를 보고 추후 조사할 방침이다. 한 경찰 관계자는 언론에 “A씨와 피해자(B씨)의 관계는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며 “A씨가 범행 동기를 진술하기는 했지만 황당한 주장이어서 추가로 더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