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백화점 지하만 가요, 싸니까요"…中, 디플레 심화 우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갑닫는 中…소비자물가 2개월 연속 뒷걸음질

中젊은이들, 저소득·취업난에 값싼 지하 매장만 찾아

"지상은 천국, 닿을수 없는 곳…스벅대신 루이싱 커피”

정부 주도 성장 한계 지적…習 "中경제 중대고비"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중국이 부동산 침체 장기화, 대규모 청년 실업 등으로 소비가 둔화하면서 디플레이션(경기침체 속 물가하락)이 심화하고 있다는 우려 목소리가 나온다.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갑닫는 中…소비자물가 2개월 연속 뒷걸음질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중국 통계국은 9일(현지시간)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전년 동기대비 0.5%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2020년 11월 이후 최대 낙폭으로, 전월(-0.2%)에 이어 2개월 연속 뒷걸음질친 것이다. 시장 전망치(-0.1%)도 크게 하회했다. 중국의 소비자물가는 지난 7월 디플레이션 영역에 진입했으며, 8월에 잠깐 상승했다가 10월에 다시 떨어졌다.

이는 중국인들이 지갑을 열지 않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는 의미다. 내수 소비가 얼어붙었다는 것은 다른 지표에서도 확인된다. 중국의 11월 수입은 전년 동월대비 0.6% 감소, 시장 예상치(3.3% 증가)를 크게 밑돌았다.

CPI와 함께 공개된 11월 생산자물가지수(PPI) 상승률도 3% 하락해 시장 전망치(-2.8%)를 밑돌았다. 10월(-2.6%)에 이어 14개월 연속 하락세로, 제조업 분야에서도 디플레이션 부담이 장기화하고 있는 것이다. 중국 경제 전반이 침체돼 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11월 수출이 7개월 만에 전년 동월대비 0.5% 깜짝 증가하긴 했지만, 경제를 반등시키기엔 역부족이라는 평가다.

이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지난 5일 중국의 국가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하고, 부동산 시장 침체 및 지방정부 부채 급증 등을 내수 위축 원인으로 꼽았다. 대내외 금융시장에서도 중국 정부가 주요 대출 금리를 인하하고 신규 채권을 발행했지만, 대규모 구제 금융에는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가 잇따른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제로코로나 봉쇄 정책도 중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진단이다. FT는 “소비자 수요가 올해 완전히 반등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정책 입안자들은 경제 성장 목표를 수십년 만에 가장 낮은 5%로 설정했다”고 짚었다.

‘B1B2’ 지하만 찾는 中젊은이들…“스벅대신 루이싱 커피”

이미 실물 경제에서도 소비 둔화가 나타나고 있다. CNBC는 지난 5일 중국 소비를 주도해온 젊은이들이 백화점 1층의 명품 매장을 지나쳐 지하로 직행하는 새로운 소비 행태를 소개하며, 돈이 없어 비싼 명품 매장은 거들떠 보지도 않고 값싼 매장이 몰려 있는 지하로 향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는 ‘B1B2 경제’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고, ‘젊은이들은 B1B2에서만 쇼핑한다’는 해시태그가 인기를 끌고 있다. 친구들과 지하로 직행해 쇼핑했다고 밝힌 한 웨이보 사용자는 “우리가 살 수 있는 것은 모두 지하에 있다”며 “지상에 있는 것은 모두 손이 닿지 않는 곳, 천국에 있다”고 적었다. 차이나마켓리서치그룹의 숀 레인 이사는 “요즘 젊은이들은 스타벅스 대신 루이싱 커피를 구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저소득·취업난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중국 막스(Maxx)의 올해 6월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에서 학사학위를 받은 경우 평균 월급이 5990위안(약 110만원)으로 집계됐다. 또다른 업체 마이코스 리서치 조사에선 초봉이 1만위안(약 184만원) 이상인 경우는 6.9%에 그쳤다.

아울러 중국의 16~24세 청년 실업률은 지난 6월 21.3%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중국 정부는 이 지표에 대한 발표를 중단했는데, 당시 장단단 베이징대 국가발전연구원 교수는 일시적 구직단념자 등까지 포함하면 실제 청년 실업률은 50%에 육박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직업이 없으니 소득이 없고, 결국 소비 둔화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데일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진핑도 中경제 어려움 시인…“중대 고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현재 중국 경제가 어렵다는 점을 시인했다. 중국 관영 신화사와 FT에 따르면 시 주석은 지난 8일 공상당 정치국 연설에서 “팬데믹 이후 중국 경제가 회복하고 있지만 어려운 국제 정치·경제 환경과 국내의 경기순환적인, 구조적인 문제에 직면해 고전하고 있다”며 “현재 중국 경제회복은 여전히 중대 고비에 놓여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내년 더욱 적극적인 재정정책, 더 효율적인 통화정책으로 경기를 끌어올리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가 이달 중국공산당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추가 부양책을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러나 시장에선 가계 소비 대신 정부 투자가 이끌었던 경제 성장이 한계에 달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FT는 “헝다에 이어, 비구이위안, 중즈까지 부동산 시장 혼란으로 중국의 경제 모멘텀이 타격을 입었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부동산 시장 침체에 대응할 촉매제가 충분하지 않다”며 중국의 디플레이션 위기가 내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