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거래 침체에 공인중개사 인기 시들…시험 응시자 1년 전보다 11만명 감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지난 10월 23일 서울 성북 평생학습관에서 진행한 2023 개업 공인중개사 연수 교육에서 참석자들이 전세사기 예방에 대한 강의를 듣고 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동산 시장 침체와 거래 감소 등으로 공인중개사 자격 인기가 시들해지고 있다.

10일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올해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응시자가 지난해보다 11만명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일 발표된 2023년도 제34회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합격자는 1만 5157명으로 합격률이 23.1%를 기록했다. 2차 시험 응시자는 6만 5705명으로 최근 5년 새 가장 적었다. 올해 시험 신청자는 1차 17만 9734명, 2차는 10만 8022명 등 총 28만 7756명이다.

역대 최대 인원이 응시했던 2021년(39만 9921명)과 2022년(39만 8080명)과 비교하면 11만명 이상 차이가 난다.

최종합격자 중 일반응시자가 33.8%(5123명), 1차 시험 면제자가 66.2%(1만 34명)를 차지했다. 연령별로는 40대가 30.4%(4613명)로 가장 많았고 50대(4060명), 30대(3866명) 등의 순이다.

이처럼 고공행진하던 공인중개사 인기가 떨어진 것은 부동산 시장 침체와 거래 절벽 속에 부동산중개업의 불황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올해들어 폐업한 부동산(1만 586개)과 휴업 부동산(1028개)이 크게 늘면서 개업 부동산(9611개)을 처음 추월했다. 공인중개사 자격시험은 지난 1985년 도입 후 부동산 경기에 따라 인기가 오르내렸다.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던 2002년 시험 신청자가 처음으로 20만명을 넘겼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신청자가 크게 감소했다. 부동산 거래량과 집값이 고공행진이 이어진 2020년부터 신청자가 몰리면서 인기 자격에 등극했다. 2021년 시험 신청자는 39만 9921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