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대검 "내부비위 엄정 대응중…민주당 근거없는 좌표찍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독재대책위 "검사 비리 조직적 비호, 공사구분 망각"

[이데일리 이배운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개인 검사 비리 의혹에 검찰이 공식 해명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주장의 입장문을 내놓은 가운데, 검찰은 “ 정치권의 외압을 막아 검찰 업무에 지장이 초래되지 않도록 하는 차원”이라고 반박했다.
이데일리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전경 (사진=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 대검찰청은 입장문을 통해 “검찰은 외부에서 검사를 대상으로 근거없는 허위주장과 소위 ‘좌표찍기’로 검찰 업무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려 할 때에는 사실관계를 명확히 알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검은 이어 “앞서 충분히 사실관계를 알렸음에도 수원지검 차장검사 직무대리에 대해 재차 근거없는 허위주장을 제기하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검찰은 내부비위에 대해 엄격한 잣대로 법령이 정한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최근 개별 검사에 대해 제기하는 비리 의혹 관련해 수원지검·대검이 조직 차원에서 감싸는 행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검사 개개인의 비리 의혹에 대해 조직 차원의 무분별한 비호가 지속되는 것은 공사구분을 망각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이어 “우리 위원회는 수원지검의 안병수 검사가 사기 대출 사건 수사를 무마해주고, 전관 변호사에게 수사 기밀을 유출한 의혹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며 “수원지검은 ‘허위사실’ ‘부당한 의혹제기’등을 운운하며 비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지난 3일 뉴스타파 보도를 인용해 ‘KT ens 사건’ 관련 안 직무대리가 수사 기밀을 유출하고 전직 검사 출신 박수종 변호사의 범죄를 봐줬다고 주장했다. 이에 수원지검은 “안병수 직무대리는 경찰에서 구속송치된 ‘KT ens 대출사기 사건’을 기소해 주범 A 씨에 대해 징역 20년이 선고되게 하는 등 엄정하게 대응했다”고 반박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