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전남 화순 폐광지역 개발 속도 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643억원 경제진흥개발사업
예타 조사 대상 사업 선정
한국일보

전남 화순탄광 내부 모습. 전라남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 화순 폐광지역 경제진흥개발사업이 예타 대상사업으로 선정돼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게 됐다.

10일 전남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최근 제6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화순광업소, 강원 태백 장성광업소와 삼척 도계광업소의 조기 폐광에 따른 경제진흥개발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했다.

이번 조사 대상 사업은 화순 폐광지역 내 골프장·리조트·수목원 등이 포함된 복합관광단지와 의료·식품 등 특화농공단지, 스마트팜 단지 등 3개 사업으로 총 5,643억 원 규모다. 이들 사업은 예타 조사 운용지침에 따라 약 9개월 이상의 타당성 조사 기간 경제성, 지역균형발전, 사업 설계의 적정성, 비용·효과성분석(B·C) 등을 거치게 된다.

전남도와 화순군은 또 화순탄광 내 청정메탄올 산업단지와 역사박물관, 추모공원 조성사업을 예타 조사 기간 중에 추가로 포함시킬 예정이다.

앞서 전남도와 화순군은 화순탄광 주변(119.46㎢)을 폐광진흥지역으로 지정해 지금까지 백신글로벌 산업화 기반 구축 등 진흥지구 개발사업, 대체산업 육성사업 추진, 폐광지역 대체산업법인 설립 등에 3,917억 원의 국비와 지방비를 투입했다.

강상구 전남도 에너지산업국장은 “화순 폐광지역이 예타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만큼 지역균형발전 부분을 부각해 추가 사업이 반영돼 예타를 통과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