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서울 아파트 전셋값 평당 2300만 원 돌파…용산 상승 폭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관악은 서울 중 유일하게 전셋값 떨어져
전국 평균은 1181만 원


더팩트

10일 KB부동산 집계에 따르면 11월 서울 아파트의 평당 전세 평균 가격은 전월보다 0.88% 상승한 2308만5000원으로 나타났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이한림 기자]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9개월 만에 평당(약 3.3㎡) 2300만 원을 돌파했다.

10일 KB부동산에 따르면 올해 11월 서울 아파트의 평당 전세 평균 가격은 지난달(2288만3000원) 대비 0.88% 오른 2308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평당 2300만 원을 웃돈 것은 지난 2월 이후 처음이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올해 1월 평당 2398만3000원으로 집계된 후 7월 들어 올해 최저치인 2245만1000원을 기록하기까지 꾸준히 내림세를 그렸다. 다만 8월부터 11월까지 다시 오름세를 이어간 모습이다.

지역별로는 강남 11개 구의 평당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이 평균 0.95%로 강북 14개 구(0.82%)보다 높았다. 강남 구역에서는 강서(1.48%), 영등포(1.45%) 강동(1.18%), 송파(1.13%)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그러나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곳은 강북 권역의 용산구였다. 11월 용산의 평균 아파트 전셋값은 전월 대비 2.98% 올라 서울에서 가장 전셋값 상승 폭이 컸다. 이 외에도 성북(2.13%)이 2% 이상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관악(-0.18%)은 유일하게 전셋값이 떨어진 구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전국 기준 11월 아파트 전셋값은 전월보다 0.64% 오른 평당 1181만9000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수도권은 0.85% 오르면서 전국 평균보다 0.19%포인트 높았다. 인천은 0.36% 상승에 그쳤으나 경기가 0.95% 오르며 평균치를 끌어올렸다.

2kuns@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