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국산 중형 SUV ‘잘 나가네’…5년 만에 판매 20만대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산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연간 판매량이 5년 만에 20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올해 하반기 상품성이 개선된 모델을 선보이며 SUV 시장이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조선비즈

기아 쏘렌토./기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올해 1∼11월 국산 중형 SUV 판매 대수는 20만2945대로 집계됐다. 중형 SUV는 현대차 싼타페, 기아 쏘렌토, KG모빌리티 토레스(전기차 토레스 EVX 포함), 제네시스 GV70, 르노코리아자동차 QM6, 한국GM 이쿼녹스 등 6개 차종을 말한다.

국산 중형 SUV의 연간 판매량이 20만대를 돌파한 것은 20만9846대를 기록한 2018년 이후 5년 만이다. 2019년(19만2462대)과 2020년(19만4054대), 2021년(19만9329대)에는 20만대를 밑돌았다. 지난해는 18만8293대에 그쳤다.

올해 1∼11월 판매된 국산 중형 SUV를 차종별로 살펴보면 쏘렌토가 7만7743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싼타페(4만3661대), 토레스(3만3568대), 제네시스 GV70(3만1826대)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 10월 출시된 전동화 모델 ‘토레스 EVX’는 1715대 판매됐다.

올해 들어 중형 SUV 실적 개선은 하이브리드 모델이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쏘렌토와 산타페 두 차종 모두 하이브리드 판매 비중이 절반을 넘는다.

전체 판매량 대비 쏘렌토 하이브리드(5만1818대)는 66.7%, 산타페 하이브리드(2만4237대)는 55.5%에 달한다. SUV에 친환경 동력계를 더한 게 판매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토레스 역시 친환경차인 전기차 모델의 판매량이 눈에 띈다. 지난 11월 한 달간 토레스는 1546대 팔렸으며, 토레스 EVX는 이보다 많은 1667대가 판매됐다. 토레스 EVX는 중국 BYD(비야디)의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해 원가를 낮췄고, 국비 보조금과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윤예원 기자(yewon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