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봄 같은 날씨에 주말 나들이 차량↑…부산→서울 5시간30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방향 정체 오전 10~11시 시작해 오후 8~9시쯤 해소

뉴스1

10일 오전 11시 기준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뉴스1) 김예원 기자 = 일요일인 10일에는 맑고 포근한 날씨에 나들이 차량이 늘어나면서 전국 고속도로가 다소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자동차 442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예정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주와 비교하면 18만대 감소한 수치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는 3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은 43만대가 이동할 예정이다.

주요 도로 정체는 경부선, 영동선, 서해안선 등 서울 방향 주요 노선에 집중될 전망이다. 서울 방향 정체는 오전 10~11시에 시작돼 오후 4~5시에 절정에 달한 후 오후 8~9시쯤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오전 11시 요금소 출발 기준 서울에서 지방까지는 △부산 4시간33분 △울산 4시간14분 △강릉 2시간40분 △양양 1시간53분(남양주 출발) △대전 1시간41분 △광주 3시간20분 △목포 4시간 △대구 3시간30분이 소요될 예정이다.

같은시각 지방에서 서울까지 예상 소요 시간은 △부산 5시간30분 △울산 5시간10분 △강릉 2시간40분 △양양 2시간1분(남양주 도착) △대전 2시간20분 △광주 4시간30분 △목포 5시간 △대구 4시간2분이다.

kimyewo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