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17세에 美 변호사시험 합격, 18세에 검사된 '한인 청년'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 캘리포니아주 변호사 시험에 역대 최연소 합격

시보로 근무하다 주법상 성인 되자마자 검사 임용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17세의 나이에 변호사 시험에 합격하고, 최근 검사에 임용된 청년이 한인으로 알려져 화제다.

이데일리

피터 박(ㅅ진=뉴시스)


캘리포니아주 툴레어 카운티 지방검찰청은 지난 6일(현지시간) 보도자료에서 최근 검사로 임용된 피터 박(18)이 캘리포니아주 변호사 시험에 역대 최연소 합격 기록을 쓴 주인공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지난 7월 17세의 나이로 변호사 시험에 처음 도전해 단번에 합격했다.

지금껏 캘리포니아주에서 최연소 합격자는 18세였다.

피터 박은 13세였던 2019년에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 사이프레스에 있는 고등학교 ‘옥스포드 아카데미’에 입학했으며, 동시에 노스웨스턴 캘리포니아대학교 법대에 등록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대학 수준의 자격을 검증하는 시험(CLEPS)에 합격하면 고교 졸업장 없이도 로스쿨에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는 2년 뒤인 2021년 캘리포니아에서 고등학교를 조기 졸업할 수 있는 시험(CHSPE)에 합격해 고교 과정을 마친 뒤 로스쿨 공부에 집중해 올해 졸업했다.

이후 올해 8월부터 툴레어 카운티 지방검찰청에서 시보로 일했고, 지난달 말 주(州)법상 성인인 18세가 돼 검사로 정식 임용됐다.

그는 지난 5일 공식 임명장을 받고 선서했다.

피터 박은 “쉽지는 않았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었다”며 “변호사 시험에 합격하기 위해서는 훈련과 전략이 필요했고, 결국 해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는 사회의 자유, 평등, 정의를 수호해야 한다는 도덕적 사명감으로 검사가 되기를 열망한다”며 “검사들이 지역사회를 안전하게 지키고 피해자를 구제하는 것을 존경한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