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프랑스 국민배우 드파르디외, 北방문 때 10세 여아도 성희롱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제라드 드파르디외가 지난 2016년 11월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영화 '투르 드 프랑스' 시사회에 참석해 관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국민배우인 제라드 드파르디외(74)가 북한에 방문했을 때 10세 여자아이를 포함한 여성들을 성희롱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8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 공영방송인 프랑스2TV의 주간 탐사 프로그램은 전날 드파르디외의 성범죄를 파헤치는 약 1시간 15분 분량의 다큐멘터리를 방영했다.

이 다큐멘터리에는 2018년 드파르디외가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9·9절’ 행사에 초청받아 북한에 방문했을 때 여성들에게 음란한 발언을 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드파르디외는 촬영 중임을 알면서도 여성 통역사에게 “나는 발기 없이 몸무게가 124㎏이다. 발기하면 126㎏이다”라거나 “나는 바지 안에 대들보가 있다”고 말하는 등 성희롱을 일삼았다.

승마장에서 말을 타는 10대 아이를 보고도 성적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중앙일보

지난 2018년 9월 7일 제라드 드파르디외는 9·9절 행사에 초청받아 북한 평양에 방문했다. 사진 BFM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다큐멘터리에는 앞서 드파르디외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배우들의 인터뷰와 감독 등 영화계 인사들의 증언도 담겼다.

그는 이미 2018년 지인의 딸인 20대 배우를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2019년 한 차례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났으나, 재수사 과정에서 결정적 증거가 나와 2020년 다시 수사가 시작됐다. 이 사건은 아직 진행 중이다.

배우 세라 브룩스는 2015년 TV드라마 출연 때 드파르디외가 마르세유의 촬영장에서 자기 반바지에 손을 넣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제작진에게 항의하자 드파르디외는 “나는 네가 성공하고 싶어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다른 이들은 그저 모두 웃었다고 덧붙였다.

프랑스 코미디 배우 헬렌 다라스는 2007년 촬영장에서 드파르디외가 탈의실에 가고 싶은지 물었고, 이를 거절하자 그 자리에서 몸을 더듬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26세에 영화계에서 블랙리스트에 오르고 싶지 않아 그간 피해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른 여성들도 드파르디외가 촬영장에서 늘 성적인 분위기를 풍겼고, 영화계에서의 권위 때문에 모두가 침묵했다고 증언했다.

중앙일보

지난 5월 25일 프랑스 툴루즈에서 제라드 드파르디외의 성범죄가 보도된 후 드파르디외를 비판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4월 프랑스 탐사보도 웹사이트 메디아파르트는 2004년부터 2022년까지 여성 13명이 추가 피해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드파르디외는 이에 지난 10월 일간 르피가로에 공개서한을 보내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다큐멘터리는 지금까지 나온 피해자가 총 16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드파르디외는 1990년 영화 ‘시라노’로 프랑스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았으며, 1991년 미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등 명성을 얻었다. 이후 200여편의 영화에 출연하는 등 현재까지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최서인 기자 choi.seo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