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여기 1000만원 입금했어요” 조작된 사진 보여주고 귀금속 가져간 20대女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TV조선 보도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은방 주인에게 금액을 송금한 것처럼 조작된 사진을 보여준 뒤, 10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들고 달아난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20대 여성 A 씨는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한 귀금속 가게에서 목걸이와 금괴 등 10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고른 뒤, 결제 금액을 계좌이체 하겠다고 말했다.

A 씨는 휴대전화를 만지며 잠시 후 금은방 계좌로 돈이 이체됐다는 문자메시지를 주인에게 보여줬다. A 씨가 보여준 문자를 본 금은방 주인은 확인했다는 의사를 표했고, A 씨는 귀금속이 담긴 종이가방 2개를 들고 태연히 밖으로 나갔다.

그러나, A 씨가 보여준 문자메시지는 A 씨가 금은방에 들어오기 전 미리 작업해둔 조작된 사진이었다. 뒤늦게 돈이 입금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한 금은방 주인은 A 씨에게 연락해 항의했다. 그러자, A 씨는 “송금 중이다. 보내드리겠다”고 답했으나, 이는 도주 시간을 벌기 위한 것이었다.

결국 주인은 경찰에 해당 사건을 신고했고, 경찰은 CCTV 동선을 파악해 범행 4시간 만인 당일 저녁 서울 동대문구에서 A 씨를 검거했다. A 씨는 해당 금은방에서 가져간 귀금속을 인근 금은방에 되팔아 돈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A 씨에 대해 사기 혐의를 적용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