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박진영 청룡 무대 '가창력 논란' 해명·설욕…"너무 아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뮤직 토크쇼 '더 시즌즈-악뮤의 오날오밤' 스틸컷. K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박진영이 최근 열린 제44회 청룡영화상 축하 무대로 불거진 자신의 가창력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박진영은 지난 8일 방송된 KBS2 뮤직 토크쇼 '더 시즌즈 악뮤의 오날오밤'(이하 오날오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이날 방송을 통해 공개된, 에너지 넘치는 라이브 무대를 통해 수준 높은 실력을 뽐냈다. 이 무대에 오른 퍼포먼스는 박진영이 청룡영화상에서 선보인 것과 같았다.

진행자인 악뮤 이찬혁과 이수현은 박진영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불안정한 라이브로 혹평을 받은 박진영의 청룡영화상 무대를 주제로 올렸다. 객석에서 해당 무대를 보는 배우들 반응이 고스란히 담긴 청룡영화상 생중계 영상을 지켜보던 박진영 역시 민망한 듯 웃음을 터트렸다.

이를 두고 박진영은 청룡영화상 당일 하루종일 노래를 해야 하는 스케줄에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태로 무대를 선보여 만족스럽지 못한 라이브 무대가 나왔다고 해명했다.

그는 "오늘 (오날오밤 무대에서는) 청룡영화상에서 했던 퍼포먼스를 다시 했다. 오늘 이 무대만을 기다렸다. 벼르고 있었다"며 말을 이었다.

"청룡영화상 당시 목이 너무 아팠다. 그날이 금요일이었는데, 새벽 6시 '뮤직뱅크' 사전녹확를 했다. 그리고 '골든걸스' 찍고 '가요대축제' 찍고 청룡영화상 생방송 무대를 했다. 그런데 갑자기 목이 안 나왔다. 그때 노래가 마음대로 안 됐다"

진행자 이찬혁은 박진영에게 "악뮤 오디션 때 '목 관리도 실력'이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에 박진영은 "맞다"고 답하며 "핑계를 댈 수 없어서 아무 말도 안 하고 있다가 오늘 (똑같은 퍼포먼스를) 다시 했다"고 말했다.

그는 "혹시 주변에서 '청룡영화상 때 박진영 노래 왜 그랬어?'라고 하시는 분 있으면 '그때 아팠대' '오날오밤에서 똑같은 무대 다시 선보였다'고 꼭 퍼트려달라"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