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안 해도 될 충고하면 꼰대’...직장인 45% “내가 꼰대 될까 무섭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일러스트=이철원


20∼50대 절반은 자신이 ‘꼰대’가 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는 온라인을 통해 전국 만 19∼59세 직장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3 꼰대 관련 인식 조사’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들은 꼰대라는 단어를 부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었다.

꼰대 하면 생각나는 이미지를 묻는 말(중복응답)에 ‘권위적’이라는 응답이 62.0%로 가장 많았다. ‘고집이 세다(58.7%)’ ‘말이 통하지 않는다(53.7%)’ ‘참견하기 좋아한다(44.2%)’ 등의 답도 있었다.

꼰대인지 알아볼 수 있는 특징으로는 ‘굳이 안 해도 될 조언이나 충고를 한다(57.8%)’ ‘요즘 젊은 애들이라는 말을 자주 한다(50.7%)’ ‘그래도 옛날에 비하면 나아졌다는 말을 종종 한다(49.5%)’ 등의 순이었다.

꼰대 성향을 가늠할 수 있는 요소로는 말투가 87.0%로 가장 많이 꼽혔고, 가치관(75.9%)과 오지랖(74.1%)을 언급하는 경우도 많았다. 나이를 택한 비율은 29.2%로 낮았다. ‘나이가 많다고 다 꼰대는 아니다’라는 데 응답자 93.5%가 동의했다.

응답자들은 꼰대를 조직 내에서도 문제가 있는 사람으로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직에서 꼰대 성향이 강한 사람의 특징을 묻는 말에 가장 많은 61.3%가 ‘능력은 없으면서 대접받기를 바란다’를 선택했다. ‘자기 생각에 대해 강한 확신이 있다(50.8%)’ ‘서열에 따라 옳고 그름을 판단한다(44.6%)’는 답도 있었다.

특히 ‘자신보다 더 편하게 일하는 후배를 못마땅하게 여긴다’라는 꼰대 특징에는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찬성률이 높아졌다. 20대와 30대의 찬성률은 74.8%, 71.6%였지만 40대와 50대의 찬성률은 각각 64.0%, 54.0%였다.

응답자들은 자기가 꼰대가 되는 것에 대해 큰 두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47.0%는 ‘나도 언젠가 꼰대가 될 것 같다’고 말했고, ‘꼰대가 될까 두렵다’는 응답 비율은 44.8%였다.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는 “몇 년 사이에 꼰대라는 단어가 다양한 부정적 의미로 확장돼 사용되면서 자신이 꼰대인지 아닌지를 스스로 평가하고, 검열하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