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하버드大 총장 공식 사과 "유대인 혐오, 설 자리 없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하원 교육위에 출석한 클로디니 게이 하버드대 총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명문대 내부의 '유대인 혐오'와 관련해, 의회에서 '표현의 자유'란 답변을 했다가 궁지에 몰렸던 하버드대 클로딘 게이 총장이 공식 사과했다.

게이 총장은 8일(현지시간) 학내 신문 '하버스 크림슨'을 통해 "죄송하다"며 "유대인 공동체에 대한 폭력과 유대인 학생들에 대한 위협을 요구하는 것은 하버드에서 설 자리가 없으며,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게이 총장은 지난 5일 미 하원 교육위가 '미 명문대 내부의 유대인 혐오 여론' 등을 듣겠다며 연 청문회에서 "'유대인 학살'이란 주장은 학칙 위반 아니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하버드는 폭넓은 표현의 자유를 인정하고 있다"고 답해 질타를 받았다.

당시 게이 총장 뿐 아니라 함께 청문회에 나왔던 펜실베이니아대, 매사추세츠공과대 총장들도 의원들의 질의에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게이 총장과 비슷한 대답을 했고, 결국 미 하원 교육위는 이들 대학들의 교육 과정 전반에 대한 공식 조사에 착수하기로 결정했다.

게이 총장의 사과는 이번 논란이 자신에 대한 사퇴 여론 확산을 넘어 자칫 대학 운영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교내·외의 역풍이 심상치 않다고 느낀 것이다.

실제로 스톤릿지 자산운용 창립자는 "청문회에서 엘리자베스 매길 펜실베이니아대 총장이 보인 행태에 경악했다"며 "1억 달러(약 1300억원)에 달하는 기부금을 철회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백악관도 이들 총장들의 청문회 발언을 비판하는 등 대학가의 '반 유대주의 논란'은 정치권으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물론 이들 대학 총장들의 발언이 '지나치지 않았다'고 두둔하는 목소리도 있다.

이는 대학가의 '반 유대인 구호'가 단순히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 장기화되고 있는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에서 무고한 민간인 희생이 커지고 있는 것에 대한 반감이라는 '맥락'을 살펴야 한다는 주장이다.

반대로 하마스의 공격으로 무고한 이스라엘인들이 숨진 것을 두고는 얼마든지 '반 팔레스타인 구호'가 등장할 수 있고, 이 역시 '표현의 자유' 차원에서 용납해야 한다는 논리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