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美 특검, 헌터 바이든 탈세 혐의 추가 기소..."바이든 또 악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법무부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을 탈세 등의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데이비드 웨이스 특별검사는 전날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연방 법원에 헌터의 세금 관련 중범죄 3건과 경범죄 6건에 대한 공소장을 제출했다.

웨이스 특검은 공소장에서 헌터가 "2016년~2019년 사이에 4년간 적어도 140만 달러의 연방 세금을 의도적으로 내지 않았다"고 적시했다.

공소장은 이어 헌터가 이기간 7만 달러가 넘는 마약 재활 치료 비용을 포함해 마약과 여자친구, 호화스런 호텔과 고급 외제 승용차와 의류 등에 돈을 썼다고 밝혔다.

뉴스핌

차남 헌터 바이든(가운데)과 함께 여름 휴가를 떠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이들 9개 혐의가 모두 유죄로 인정되면 최대 징역 17년형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헌터의 변호인은 성명을 통해 헌터는 문제가 된 세금을 이미 전액 상환했다면서 웨이스 특검이 이전 합의를 어기고, 정치적으로 편향된 수사를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어 헌터가 바이든 대통령의 아들이 아니었다면서 "어떤 혐의도 제기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널트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의해 델라웨어주 연방검사장에 임명된 웨이스는 당초 헌터에 대해 탈세 혐의 2건과 불법 총기 소지 혐의 1건 등에 대해 수사를 진행해왔다.

당초 웨이스 검사장과 헌터 측은 일부 유죄를 인정하고 형을 감면해주는 유죄협상에 합의했지만, 델라웨어주 재판정에서 서로의 입장이 엇갈리면서 불발됐다.

이후 웨이스 검사장은 지난 8월 미 법무부에 헌터에 대한 본격적이 수사를 위해 자신을 특검으로 임명해달라고 요청했고, 매릭 갈란드 법무장관도 이를 수용했다.

한편 백악관은 헌터의 추가 기소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최근 공화당은 하원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과거 부통령 시절 헌터의 사업을 불법적으로 도왔다며 탄핵 조사 결의안을 제출하는 등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헌터를 둘러싼 사법 리스크와 각종 논란은 내년 재선에 도전하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상당한 장애물이 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