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종업원 얼굴에 ‘뜨거운 음식’ 집어던진 美여성…법원이 화끈한 판결 보여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로즈마리 헤인(39)이 지난 9월 5일 유명 프랜차이즈 ‘치폴레 맥시칸 그릴’에 방문했다가 매니저인 에밀리 러셀(26)에게 음식이 담긴 접시를 던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진 = X(구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한 유명 프랜차이즈 식당에서 종업원의 얼굴을 향해 음식이 담긴 그릇을 집어던진 여성에 대해 법원이 징역 1개월에 패스트푸드점 근무 2개월을 선고했다.

6일(현지 시각) 워싱턴 포스트 등에 따르면 네 아이의 엄마인 로즈마리 헤인(39)은 지난 9월 5일 프랜차이즈 식당 ‘치폴레 멕시칸 그릴’에서 매니저 에밀리 러셀(26)을 향해 뜨거운 음식이 담긴 접시를 집어 던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헤인은 멕시코 음식인 부리토가 잘못 나왔다며 17살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며 항의했다. 이를 목격한 매니저 러셀은 직원 보호를 위해 대신 대화에 나섰다. 러셀은 헤인의 요구에 따라 부리토를 새로 만들어 제공했다.

그러나 헤인은 다시 러셀에게 다가가 음식이 담긴 접시를 얼굴을 향해 집어 던졌다. 당시 상황을 한 고객이 촬영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돼 확산됐다.

러셀은 헤인이 던진 음식으로 얼굴에 화상을 입고, 머리에 음식이 묻은 채로도 4시간을 더 일했다. 러셀은 재판 과정에서 사건 이후 충격으로 인해 직장인 패스트푸드점을 그만두고, 지금까지도 정신적 고통에 시달린다고 전했다.

재판에 넘겨진 헤인은 징역 3개월을 선고받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선고 당일 담당 판사 티모시 길리건은 “두 달 동안 피해자 입장에 서서 사람들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배우겠느냐”고 물었고, 헤인이 이를 수용했다.

이에 판사는 “다른 방식으로 그를 반성하게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고민했다”며 패스트푸드점에서의 근무 60일을 선고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