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마트에 갇혀 하루 버티면 1300만원"…45일로 6억 받아간 美남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튜버 '미스터비스트' 생존 프로젝트

시간 갈수록 괴로워하다 아내 보자 중단

마트에 갇혀 45일을 버텨낸 남성이 45만달러(약 5억9000만원)에 이르는 상금을 받았다.

아시아경제

대형마트에 갇히는 생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미스터비스트. [사진=유튜브 '미스터비스트'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3일(현지시간) 유튜브 '미스터비스트' 채널에는 최근 알렉스라는 남성이 대형 마트에 갇혀 매일 살아남을 때마다 1만달러(약 1300만원)를 받는 도전 영상이 올라왔다. 규칙은 매일 1만달러를 받는 대신 그 대가로 마트에 있는 상품 1만달러 치를 반납하는 것이었다.

알렉스는 마트에 있는 음식들을 요리해 먹었으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베이스캠프와 간이 샤워장을 만들기도 했다. 수영장을 만들어 놀며 무료함을 달래기도 했다.

31일 차 생존하는 날에는 전기가 끊겼지만 알렉스는 랜턴을 찾아 생활했고 햇빛을 볼 수 있는 창고에 머물며 버텼다. 38일 차에는 가족 생각에 우울해하다가 44일 차에는 "다 귀찮다"라며 고립감이 극한에 달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대형마트에 갇히는 생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미스터비스트. 해당 남성은 45일을 버텨 45만달러(약 5억9000만원)에 이르는 상금을 받았다. [사진=유튜브 '미스터비스트'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45일 차가 되던 날, 깜짝 선물로 등장한 아내를 만난 그는 "더 있을 필요가 없다"라며 45만달러를 따낸 뒤 도전을 종료했다.

한편 미스터비스트는 2023년 기준 전 세계 구독자 수 2위, 팀 유튜버로는 구독자 수 1위인 유명 유튜버이다. 2022년 7월 구독자 수 1억명을 달성해 레드 다이아몬드 플레이 버튼을 수상했으며, 마트에서 생존하기 콘텐츠 이외에도 ▲노숙자에게 빈집 선물하기 ▲1000명의 시각장애인 치료하기 ▲나무 2천만 그루 심기 등 공익적 콘텐츠도 진행하고 있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