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차기 대통령감 이재명 1위…최고치 찍은 한동훈 2위

댓글 2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유권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장래 정치 지도자로 뽑혔다. 다음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홍준표 대구시장,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순이었다.

한국갤럽이 지난 5일부터 7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정치 지도자, 즉 장래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었다. 선다형 아닌 자유 응답 방식으로 누구나 언급될 수 있다. 그 결과 이 대표가 19%로 1위를 차지했다. 한 장관은 16%, 홍 시장이 4%로 뒤를 이었다. 이 전 대표 3%, 김동연 경기도지사, 오세훈 서울시장, 이준석 전 대표, 원희룡 국토부장관 각각 2%의 선택을 받았다. 유승민 전 의원은 1%로 나타났다. 특정인을 언급하지 않은 응답은 43%에 달해 현 정치인들에 대한 실망감도 여전했다.

세계일보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한동훈 법무부 장관.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선 주자였던 이 대표와 홍 시장에 대한 선호도는 최고치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이 대표는 2021년 2월, 11월, 2022년 9월에 27%를 기록했었고, 홍 시장은 2021년 11월에 15%에 달하는 선호도를 확보했었다. 이 대표는 지속적인 사법리스크와 당내 분열이, 중앙정치에서 멀어진 홍 시장은 당과의 엇박자가 선호도 하락의 원인으로 보인다.

반면 한 장관은 2022년 6월 장래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4%로 처음 진입한 이래로 꾸준히 상승하다가 이번에 16%로 최고치를 찍었다. 최근 국민의힘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등 총선출마설이 나오면서 관심이 집중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번 여론조사는 이동통신 3사 제공 무선전화 가상번호에서 무작위 추출한 표본을 전화 조사원이 인터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13.1%,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보다 상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최우석 기자 do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