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행복얼라이언스, SK E&S와 전북 결식우려아동 667명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년간 약 17만6000식 지원

헤럴드경제

조민영(왼쪽 첫번째)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 본부장, 류성선(왼쪽 다섯번째) SK E&S ESG본부장 등이 협약식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행복얼라이언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영대 기자] SK가 세운 사회공헌 네트워크 행복얼라이언스는 SK E&S와 협력해 결식우려아동에 도시락을 전달하는 ‘전라북도 행복두끼 프로젝트’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행복두끼 프로젝트는 기업, 지방정부, 일반 시민 등의 협력을 통해 아동의 결식 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이다. 2020년부터 현재까지 5394여 명의 전국 결식우려아동에게 약 110만식의 도시락을 전달했다.

이번 프로젝트의 지원 대상은 전라북도 결식우려아동 667명이다. 1년간 약 17만6000식을 지원할 예정이다. 전라북도는 지역 내 끼니를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인 아동 발굴을 맡았다. SK E&S는 도시락 제조를 위한 재원을 기부했으며, 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은 도시락 제조 및 배달 업무를 수행한다.

도시락 지원 기간 종료 후에는 전라북도가 대상자를 지방정부의 급식 지원 제도에 편입시켜 지속 지원한다. 자치분권포럼 및 전라북도 의회는 지역사회 시민들과 함께 아동 추가 지원 필요 사항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지방정부에 전달한다.

이번 지원에 참여한 SK E&S는 2020년 9월 행복얼라이언스 멤버사 가입 이래 구례, 예산, 김천, 대구 달서구, 대구 수성구, 서산, 당진 결식우려아동을 지원하며 사회 안전망 구축에 이바지하고 있다.

조민영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 본부장은 “끼니 지원이 필요한 곳이라면 전국 어디든 발 벗고 나서주시는 멤버 기업 SK E&S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멤버 기업, 지방정부, 지역사회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사회 안전망을 조성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yeongdai@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