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벌거벗은 채 손 묶여"..SNS에 '하마스 추정' 남성들 포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스라엘 군인에 체포된 남성들 영상 게시
이스라엘 언론 "하마스 대원일 가능성" 보도


파이낸셜뉴스

SNS에 유포된 가자지구의 영상. 이스라엘 언론은 이들이 이스라엘군에 투항한 팔레스타인 남성들로 하마스 대원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소셜미디어 엑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대원들로 추정되는 남성들이 속옷만 입은 채 체포된 모습이 포착됐다.

7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SNS)에는 벌거벗은 채 이스라엘 군인들에게 체포된 남성들의 영상이 잇따라 게시됐다.

이 동영상엔 남성 수십명이 속옷만 입은 상태로 손이 뒤로 묶인 채 땅에 무릎을 꿇고 있다. 촬영 장소는 가자지구라는 설명이 붙어 있다.

이들은 천으로 눈이 가려지거나 도로에 앉은 채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스라엘군이 이들을 트럭에 태우고 어디론가 데려가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이들이 이스라엘군에 투항한 팔레스타인 남성들로, 하마스 대원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가자지구 북부 지역 대부분을 점령한 뒤 남부지역으로 작전을 확대한 이스라엘군은 아직 투항한 하마스 대원이나 동조자에 대해 언급은 하지 않고 있다.

한편, 전날 이스라엘군은 남부 최대도시 칸 유니스 중심부에 진입해 세력을 키우고 있다. 이스라엘은 칸 유니스에 하마스 지도부가 은신하고 있는 것으로 믿고 대규모 공습을 감행하고 있다.

다만 전쟁 발발 후 가자 북부에서 넘어온 수십만명의 피란민들도 칸 유니스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추정돼 국제사회의 우려를 낳고 있다.
#이스라엘 #하마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