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이슈 총선 이모저모

홍준표 "대통령 은혜 입고도 양지 찾아…그래 갖고 총선 되겠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신의 SNS서 분당 출마 예정자 직격

"지도부는 혁신 막고 셀럽은 양지로만"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국민의힘 소속 홍준표 대구시장은 8일 경기 성남시 분당 지역구에 출마 예정자를 두고 “천당 아래 분당이라더니 분당에 몰려드는 사람들 면면을 보니 총선 이기기는 힘들게 생겼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시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전셋집을 자기 집이라고 착각하는 사람, 부산 지역구를 탈환해야 하는데 그걸 외면하고 분당서 출마하겠다는 사람, 각종 혜택을 다 누리고 뜬금없이 분당에 출마하겠다는 사람 등 대통령실 출신들의 착각도 이만저만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현재 분당갑 지역구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있으며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등이 분당을 출마를 검토하고 있다.

홍 시장은 “대통령이 어려우면 대통령의 은혜를 입은 그런 사람들이 자진해서 험지로 가야지, 너도나도 양지만 찾아 자기라도 살겠다는 모습만 보이는 것은 총선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그나마 험지로 가겠다는 유일한 분은 첫 출발을 극우 목사의 행사에 가는 어리석은 행동까지 하고 있으니 총선 앞두고 출발부터 꼬이고 있다”며 “지도부는 기득권 카르텔로 혁신을 가로막고 출마하겠다는 셀럽(유명인사)들은 모두 양지로만 모인다. 그래 가지고 총선이 되겠나”고 반문했다.

이데일리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페어몬트 앰배서더 호텔에서 ‘대구 군 공항 이전 사업(기부대양여 방식)을 위한 합의각서 체결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