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이슈 국방과 무기

한화, 호주 '레드백' 장갑차 수출 계약…129대·3조1500억원 규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본계약 체결

독일과 승부 끝에 호주 차기 장갑차 최종 낙점

K9자주포 이어 호주에 두 번째 수출 지상장비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호주 정부와 ‘레드백’ 장갑차 수출을 위한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규모는 129대, 약 3조 1500억원(24억 달러)이다.

방위사업청은 8일 호주 멜버른에서 한화디펜스 오스트레일리아(HDA)와 호주 획득관리단(CASG) 간 레드백 장갑차 수출 계약이 체결됐다고 밝혔다. 엄동환 방위사업청장은 “방위사업청은 양국이 레드백 장갑차를 기반으로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협력 동반자로서 육·해·공·우주·첨단분야 등 전 분야에서 협력을 증진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레드백은 지난 7월 호주 육군의 장갑차 도입 사업인 ‘랜드(LAND) 400’의 우선협상대상 장비로 선정됐다. 호주 랜드 400 사업은 호주 육군의 궤도형 보병전투차량 획득 사업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레드백 장갑차와 독일 라인메탈의 링스(Lynx KF-41)장갑차 간 최종 경합 끝에 우리 업체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데일리

레드백 장갑차가 기동 시연에서 둔턱을 뛰어넘고 있다.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드백은 호주에 서식하는 붉은등 독거미 이름에서 따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호주시장 진출을 위해 개발한 호주 맞춤형 보병전투차량이다. 호주 작전 운용 환경에 최적화된 기능과 뛰어난 성능으로 호주 현지에서 호평을 받았다. 라인메탈의 입찰가가 더 낮았지만, 성능 면에서 레드백 장갑차가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쾌거로 세계 방산시장에서 우리 무기체계의 저력을 보여줬다. 특히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국방부, 외교부, 방위사업청, 육군 등 범정부 차원의 다각적 지원이 이뤄낸 결실이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에도 우리 정부는 리차드 말스 부총리 겸 국방장관, 팻 콘로이 방위산업장관 등 호주 주요인사와 만나 계약 체결을 적극 지원했다.

방위사업청은 “레드백 장갑차는 K9자주포에 이어 한국에서 호주에 두 번째로 수출하는 지상장비가 됐다”면서 “레드백 장갑차 수출은 양국 방산업체 간 호혜적 협력을 촉진하고 한국과 호주의 국방역량 및 역내 방산협력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