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호랑이 굴에 뛰어든 남자...동물원 직원 ‘신발’ 보고 시신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혜선 기자] 파키스탄 한 동물원의 호랑이 우리에서 신원미상의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동물원 직원은 호랑이가 신발을 물고 있는 것을 수상히 여겨 인근을 찾아보다가 이 남성의 시신을 찾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사진=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일(현지시각) CBS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파키스탄 동부 펀자브주 바하왈루프에 있는 셰르바그 동물원에서는 최근 호랑이 우리 안에서 한 남성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당시 시설 청소를 하던 직원은 호랑이가 입에 신발을 물고 있는 것을 보고 호랑이 굴 안쪽을 살펴봤고, 그곳에서 남성의 시신을 목격해 구조 당국에 신고를 했다.

동물원 관계자는 “미친 사람의 행동으로 보인다. 분별 있는 사람이라면 호랑이 굴에 일부러 뛰어들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 호랑이 굴은 안전하다. 다만 굴 뒤에 계단이 있는데 아마도 그곳에서 뛰어내렸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현장에 출동했던 구조대원은 AFP통신에 “피해자 다리는 상처를 많이 입어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발견 당시 이미 사망한 지 몇 시간이 지난 것으로 보였다”며 “그가 누구인지, 어떤 경로로 호랑이 굴 안에 들어갔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했다.

숨진 남성은 호랑이 4마리에게 공격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동물원 측에서는 직원 내 결원이 없어 이 남성이 외부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지 법의학 전문가들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숨진 남성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