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전교 1등 소년가장' 김홍일, 백종원 가정교사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승탁 전 충남도교육감 사택서 3년 지내

당시 5살이었던 백종원 가정교사 맡기도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로 지명된 김홍일(67) 국민권익위원장이 과거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고등학생 시절 가정교사로 일했던 사연이 전해졌다.

7일 대전일보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예산고 3회 졸업생으로, 백 대표의 아버지인 백승탁 전 충남도교육감(현 예덕학원 명예이사장)과 인연이 있었다. 김 후보자가 예산고교에 재학하던 시절 백승탁 전 교육감은 해당 학교의 교장이었다.

김 후보자는 1956년 충남 예산에서 2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당시 예산 임성중학교를 1등으로 졸업한 뒤 예산고로 진학했으나, 가정형편이 어려워 학업을 지속하기 힘든 상황이었다. 설상가상으로 초등학생 때는 어머니를, 고등학생 때 아버지를 여의어 소년가장이 됐다.
아시아경제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왼쪽),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이미지출처=대통령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연을 들은 백 전 교육감은 김 후보자를 3년간 사택에서 지내게 해주며 장학금을 제공하는 등, 그의 학업을 지원했다. 김 후보자는 백 전 교육감의 사택에서 지내던 당시 백 대표를 포함한 자녀들을 가르쳤다. 당시 백 대표는 5살이었다고 한다.

이후 김 후보자는 1972년 예산고를 졸업, 1975년에는 충남대 법대에 전액 장학생으로 입학했다. 1982년에는 제24회 사법시험(사법연수원 15기)에 합격했다. 충남대 첫 사법고시 합격자이기도 하다.

검사가 된 김 후보자는 수시로 은사인 백 전 교육감을 찾았다고 하며, 또 모교 장학재단에도 정기적으로 장학금을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6일 김 후보자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로 지명했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이날 "김 후보자는 2013년 부산고등검찰청 검사장을 끝으로 검찰에서 물러난 이후 10년 넘게 변호사로서 권익위원회 위원장 등 법조계와 공직을 두루 거쳤다"라며 "공명정대하면서도 따뜻한 법조인으로서 오직 국민을 위해 헌신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평가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