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안철수, 이준석에 추천했다…신당 주제가 ‘킬리만자로의 표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14일 국회에서 윤재옥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먹이를 찾아 산기슭을 어슬렁거리는 하이에나를 본일이 있는가. 짐승의 썩은 고기만을 찾아다니는 산기슭의 하이에나.”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이준석 전 대표가 추진하고 있는 신당의 주제가로 가수 조용필의 ‘킬리만자로의 표범’을 추천한다고 했다.

안 의원은 7일 에스비에스(SBS) 라디오에서 “노래를 혹시 모르시는 분들은 찾아보면 가사가 이 전 대표와 잘 어울린다. 그거 한 번 들어보시면 좋겠다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노래의 가사를 보면 “야망에 찬 도시의 그 불빛 어디에도 나는 없다” “바람처럼 왔다가 이슬처럼 갈 순 없잖아” 등의 구절이 나오는데, 노래에 빗대 이 전 대표를 직격한 것이다.

2016년 국민의당을 창당했던 안 의원은 “신당 창당이라는 게 쉽지 않다”며 “얼마 전에 보니까 (이 전 대표가) 현역 의원 20명 모을 수 있다고 얘기를 한 것 같은데, 여당 현역 의원 중에 탈당할 가능성이 있다고 알려진 의원은 한 명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안 의원은 “(과거 내가 창당할 때는) 돈도 사실 그때는 제가 다 냈다”며 “신당을 하려면 차별화 포인트가 있어야 하는데 세 가지 포인트(돈·인물·차별화)를 가지고 있는 제3세력들이 아직 보이지 않아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과거 이 전 대표가 속한 바른정당과 안 의원이 이끌던 국민의당이 2018년 ‘바른미래당’으로 합당하면서 두 사람은 제3정당에서 같이 활동한 적 있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