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30대 젊은 의사, 5명 살리고 '하늘의 별(스텔라)' 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故) 이은애 의사, 식사 중 불행 닥쳐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30대 젊은 의사가 5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됐다.

주인공은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대학병원 임상 조교수인 34세 여의사 이은애 씨다. 이 씨는 지난 3일 오후 여의도 근처에서 친구들과 식사 중 머리가 아파 화장실에 갔다. 구토 후 어지러움을 느껴 화장실 밖 의자에 앉아 있던 중 지나가던 행인의 도움으로 근처 응급실로 이송됐다.

구급차 안에서는 의식이 있었는데 두통과 구토 증상이 다시 시작됐다. 응급실 내원 후 경련이 일어났고 곧바로 의식이 점점 없어지고 검사 결과 뇌출혈(지주막하출혈)로 진단 받았다.

이 씨의 보호자는 수술을 해도 예후가 좋지 않을 수 있다는 전문의 소견을 듣고, 중환자실에서 보존적 치료를 받기로 결정했다.

아이뉴스24

고(故) 이은애 교수 영정. [사진=서울성모병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씨는 중환자실 치료 중 경과가 호전되지 않고 자발호흡과 뇌간반사 소실 등 뇌사소견을 보였다. 이 씨의 상태 설명을 들은 보호자는 여전히 뇌사상태라는 게 믿겨지지 않았다. 장기이식센터에서 면담 후 뇌사자 장기기증을 어렵게 결정하기에 이르렀다.

지난 4일 이 씨는 서울성모병원 외과 중환자실로 이송됐다. 6일 오후 서울성모병원에서 이식 수술이 진행됐다. 심장, 폐장, 간장, 신장(2개)의 뇌사자 장기 기증으로 총 5명의 환자에게 새 생명을 나눠 줬다.

고인은 중앙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삼성서울병원에서 수련 후 순천향대 부천병원 가정의학과 전문의 임상 조교수로 재직하고 있었다. 가족들은 아픈 환자를 돌보기 위한 사명감으로 의사가 된 고인의 뜻을 받들고 마지막까지 생사에 기로에 있는 이들을 살리기 위해 슬픔 마음에도 어렵게 기증 결정을 내렸다.

고인의 부친은 “결혼 후 7년 만에 어렵게 얻었던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맏딸이 하루아침에 이렇게 됐다는 게 믿기지 않았다”며 “지켜주지 못한 죄스러운 마음에 딸 아이 친구들 외에는 주변에 부고 소식을 알리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뇌사라는 말에도 믿을 수 없어 깨어날 것 같은 실낱같은 희망을 부여잡았는데 생명을 살리는 일을 업으로 살던 딸이 생의 마지막 까지 의사의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환자를 살릴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에 마음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힘들고 아픈데 장기기증을 어렵게 결정했다”고 전했다.

고인의 여동생은 “언니는 늘 중·고등학교 전교 1등 수석으로, 졸업한 고등학교의 최초 의대생, 의대 차석 졸업, 전공의 전국 1등을 하는 등 훌륭한 의료인이자 나에게는 자랑스러운 인생의 모토 자체였다”고 회상했다.

가톨릭 세례를 받기 위해 함께 교리공부를 마치고 “언니 친구 잘 만나고 와”라고 인사 하고 보낸 게 마지막 모습이라며 ”의사 생활로 힘든 와중에도 가족들의 고민 얘기도 항상 들어주고 마음도 헤아려주고 가족을 늘 먼저 위했던 언니를 이렇게 보내야 하는 게 믿어지지 않고, 보내기가 힘들다”며 울먹였다.

아이뉴스24

고(故) 이은애 교수가 전공의 시절 함께 근무하던 동료들과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서울성모병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순철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장(혈관이식외과) 교수는 “의사라는 직업으로 최선을 다했던 딸이 끝까지 환자분들에게 도움을 줬으면 좋겠다는 고인 가족의 숭고하고 뜻 깊은 의지가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했다”며 말했다.

별을 의미하는 ‘스텔라’가 가톨릭 세례명인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2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8일 오전 6시 45분, 장지는 천주교 용인공원묘원이다.

고(故) 이은애 교수님의 명복을 빕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