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 후보자 "물가 관리 최선…쌀값 조만간 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무실 첫 출근…"어려운 시기 막중한 책임감"

"농촌 청년 유입 위해 스마트팜 등 혁신"

첫 여성 장관 지명…"여성 농업인 섬세하게 챙길 것"

[세종=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가 7일 최근 고공행진 중인 먹거리 물가와 관련해 “농식품 물가 수급 안정을 위한 수급관리 시스템을 적기에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aT센터 후보자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에게 소감을 말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 후보자는 이날 서울 서초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센터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지난 4일 윤석열 대통령은 농식품부 장관 후보에 송미령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을 지명했다.

송 후보자는 25년 넘게 농촌과 농업을 연구해 온 ‘농정 박사’로 꼽힌다. 송 후보자가 장관으로 임명될 경우 농식품부는 1948년 출범 이후 최초로 여성 수장을 맞이하게 된다.

송 후보자는 “여러모로 어려운 시기라 농식품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사실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농식품 수급안정을 위해 정부가 활용할 수 있는 수급관리 시스템이 있는데, 섬세하게 모니터링 하다가 적기에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고 말했다.

송 후보자는 최근 산지 쌀값 하락과 관련해서는 “쌀값이 20만원 선을 약간 못 미치고 있는 상황인데, 정부가 할 수 있는 여러 시스템을 가동해서 조만간에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식량 주권 강화 과제에 대해서는 “미래를 고려해 K-라이스벨트를 비롯해 가루 쌀, 밀, 콩 등 생산 관련 정책을 추진하고 국민이 안정적으로 식량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년 3월 시행을 앞둔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농촌공간계획법)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송 후보자는 농촌공간계획법 대표 입안자이다. 그는 “법률은 우리 농촌을 열린 삶터, 가치 있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첫 작업”이라며 “현장에서 작도할 떄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청년이 줄어들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농업의 미래에 대해서는 “청년의 농촌 유입이 농업·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유지할 수 있는 첩경이라고 생각한다”며 “청년이 유입될 수 있도록 스마트팜 (육성) 등을 비롯한 혁신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농식품부 첫 여성 장관으로 지명된 점에 대해서는 “26년간 정부 출연 연구기관에서 일을 하면서 제가 여성이라는 점을 특별히 염두에 두고 일하지는 않았다”며 “막상 후보자가 되고 보니 여성 농업인 단체에서도 성명서를 하나 내주셨다. 우리 농업인들 중에서도 여성 농업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 이상으로 그런 부분들을 더 섬세히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