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푸틴에게 큰 선물주려 하나"…'우크라 지원안' 거듭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의회에 계류중인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과 관련해 "의회가 법안 처리를 지연하면서 푸틴이 희망하는 가장 큰 선물을 주려고 하고 있다"며 미 의회에 조속한 법안 처리를 거듭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TV로 생중계된 연설을 통해 "미국은 동맹에게도 지켜야할 의무가 있는데, 지금 미 의회가 세계적인 리더십을 포기하려는 것이 놀랍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푸틴을 우크라나이나에서 제어하지 못하면, 그는 그곳에서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이 방어를 약속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 중 하나가 러시아의 공격을 받으면, 그때는 미국이 러시아와 싸우는 상황을 맞이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지원안 통과를 막고 있는 공화당 의원들과 '중대한 타협'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국경 문제'와 관련해 공화당의 주장을 어느 정도 수용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공화당은 현 정부가 트럼프 정부 시절 때처럼 이민자 유입을 강경하게 막는 국경 정책으로 회귀하지 않는 한 우크라이나 예산을 처리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의회 내 대립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지원 등 예산에 대한 미 상원의 절차 투표를 앞두고 전날 예정됐던,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상원 화상 연설이 갑자기 취소됐고, 공화당 상원 의원들은 기밀브리핑 도중 퇴장해 버린 것이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0월 이스라엘(143억 달러)·우크라이나(614억 달러) 군사지원과 대만 등 인도·태평양 국가 지원, 남부 국경관리 강화 등을 한데 묶은 1,050억 달러(약 137조원) 규모의 안보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이에 공화당 소속의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은 여기서 이스라엘 지원 예산만 별도로 빼내서 가결시키는 등 어깃장을 놓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정부는 '대통령 사용 권한'을 활용해 이날 우크라이나에 대한 1억7천500만 달러(약 2천300억 원) 규모의 추가 군사 지원을 하기로 했다.

이는 미국의 무기 비축분에서 일부를 우크라이나에 제공하는 것이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우크라이나를 돕는 것은 미국의 국가안보는 물론 전 세계의 안정에 기여한다"며 "의회가 '우크라이나 지원안'을 통과시키지 않는 한, 이번 추가 지원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할 수 있는 마지막 안보 지원일 수 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