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中, 6개국에 '비자면제'하자 입국자 39% 늘어···"대외 개방 확대 조치 일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中 경제학자 "새로운 정책 더 나올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경제 위기 극복 등을 위해 유럽 5개국과 말레이시아에 대한 ‘비자 면제’를 시행하자 해당국의 중국 입국자가 39% 증가했다.

5일(현지시간) 중국중앙TV(CCTV) 보도에 따르면,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전날 브리핑에서 "6개국 비자 면제가 시작된 지난 1일부터 사흘간 해당 국가에서 1만8000명이 입국했다"며 "비자 면제 시행 이전인 지난달 30일보다 하루 평균 39%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기간 해당 국가 입국자 가운데 39%인 7000명이 무비자로 입국했다"며 "해당 국가 국민에게 확실한 입국 편의를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중국은 계속해서 비자 정책을 최적화하고 중국과 외국 간 원활한 인적 왕래가 이뤄지도록 더 많은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 1일부터 프랑스와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말레이시아 등 6개국에 대해 1년간 시범적으로 비자 면제 시행에 나섰다.

이들 국가의 일반 여권 소지자는 사업이나 관광, 친지 방문을 위해 중국에 올 경우 무비자로 입국해 최장 15일간 체류할 수 있다.

이번 비자 면제는 해당 국가들이 중국에 대해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지 않는 가운데 나온 중국의 '일방적(單方面)' 비자 정책이다. 중국의 일방적 비자 면제 대상 국가는 종전 브루나이와 싱가포르를 포함해 8개 국가로 늘었다.

이는 당면한 경제 위기 극복 등을 위한 대외 개방 확대 조치라는 분석이 나온다.

마오닝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24일 "6개국에 대한 일방적 비자 면제는 대외 개방 확대 조치의 일환"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 경제학자인 '웨강아오 대만구(?港澳:광둥·홍콩·마카오) 대만구(大灣區) 연구원'의 정잉녠 이사장도 지난달 30일 열린 '광저우 포럼' 연례 회의에서 "중국의 대외 개방 확대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더 많고 새로운 개방 정책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말 시진핑 국가주석이 3년 만에 상하이를 방문한 것이 (대외 개방 확대의) 중요한 신호"라며 "중국은 (호혜의 원칙에 따른) 쌍방 간 개방을 맹신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황수민 인턴기자 su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