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홍준표, 달빛철도법 국회 제동에 "자기가 발의해놓고 반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헌정사상 최다인 여야 의원 261명이 공동 발의해 무쟁점 법안으로 알려졌던 달빛철도 건설을 위한 특별법안이 국회에서 제동이 걸리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반발하고 나섰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캡처]


홍 시장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기가 법안 발의해놓고 반대하는 기이한 행동을 하는 국회의원도 있다"면서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법안 내용을 알고 법안 발의하고 반대했다면 그런 이중인격자는 국회의원을 더이상 해선 안되고, 법안 내용도 모르고 발의했다면 그런 사람은 동네의원도 시켜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회)국토위 교통소위 전원이 발의해놓고 일부 반대를 하거나 회의에 불참하고 참 어이가 없다"고 질타했다.

앞서 이날 오후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교통법안심사소위 회의에서 달빛철도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 안건 심사를 받았으나 여야 의원들이 법안을 계류한 뒤 다음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해 제동이 걸렸다.

대구의 옛지명인 달구벌과 광주를 뜻하는 빛고을의 첫글자를 딴 달빛철도는 총연장 198.8㎞로 대구(서대구), 경북(고령), 경남(합천·거창·함양), 전북(장수· 남원·순창), 전남(담양), 광주(송정) 등 6개 광역 지자체와 10개 기초 지자체를 연결하는 철도다.

duc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