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與 영입인재' 이수정 "험지로 간다…수원정 출마 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직 중인 경기대 소재 지역구…"당을 위해 헌신하라 요구받아"

연합뉴스

rp.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경기대 교양학부 교수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경기대 교양학부 교수 (수원=연합뉴스) 임귀주 기자 = 범죄심리학자인 이수정 경기대 교양학부(대학원 범죄심리학과) 교수. 2018.3.14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이 내년 총선 인재로 영입하기로 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5일 "험지로 가겠다"며 수원정 지역구 출마 의지를 밝혔다.

이 교수는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나는 가진 것이 많기 때문에 험지로 간다"며 "수원은 언제나 민주당이 지배적이었다.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험지"라고 말했다.

'가진 것이 많다'는 의미에 대해선 "25년 간 밥벌이했고, 사회적 지위도 있다. 가족도 있고 집도 있고 가진 것이 많다"며 "험지라도 자기희생을 하고, 애정이 있는 곳으로 간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한 달 전쯤 (영입) 제안을 받았다. 비례나 좀 조용하게 가고 싶었는데, '그건 안 되겠다. 당을 위해 헌신을 해라' 이런 요구를 받았다"며 "내 연고지라는 것이 뻔하다. 사는 곳 아니면 학교"라고 덧붙였다.

수원정은 이 교수가 재직 중인 경기대 후문이 위치한 지역구다.

그는 "최근엔 신도시가 됐지만, 이전에는 거의 허허벌판이었다. 나는 화성 연쇄살인 현장부터 누볐던 사람"이라며 "수원이라는 도시가 어떻게 변화해왔는지 기억 속에 모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희망 사항은 수원정이지만, 일단 당내에서 조정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 인재영입위원회는 조만간 이 교수의 영입 사실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kc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