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케이뱅크 차기 행장에 최우형 전 BNK금융 전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최우형 케이뱅크 신임 은행장 후보자 [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가 차기 은행장으로 디지털 금융 전문가인 최우형 전 BNK금융지주 디지털·IT 부문장(전무)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케이뱅크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최 전 부문장을 케이뱅크 4대 은행장 최종 후보자로 추천했다. 케이뱅크는 “임추위가 최 후보자의 금융과 전략·재무·IT를 아우르는 풍부한 경험, 다양한 국내 및 글로벌 기업에서의 성공적인 경험, 임추위에 제시한 인터넷은행의 성장 전략에 대해 높은 평가를 했다”고 설명했다.

1966년생인 최 후보자는 1992년 하나은행에 입사하며 금융업에 입문한 뒤 삼성SDS, 글로벌 전략 자문업체인 액센츄어, IBM 등을 거쳐 2018년부터 BNK금융그룹에서 디지털 부문을 이끌었다.

최 후보자는 “케이뱅크 은행장 최종 후보가 돼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라며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케이뱅크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