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하마스 나와라'…이스라엘, 가자 땅굴에 바닷물 붓기 위해 펌프 준비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마스뿐만 아니라 인질도 밖으로 꺼내기 위한 목적"

"작전 언제 시작될지 몰라…미국에서도 의견 분분"

뉴스1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군인들이 가자지구 북부 가자시티의 알-시파 병원 단지 지하에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작전 본부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터널에 대한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지하에 거미줄처럼 얽힌 터널에서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대원들을 몰아내기 위해 바닷물을 붓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관계자를 인용해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이스라엘은 이 작전에 사용할 대형 펌프 시스템을 조립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방위군(IDF)은 지난달 중순쯤 가자지구 북부 알샤티 난민캠프에서 약 1마일(약 1.6㎞) 떨어진 곳에서 대형 해수펌프 조립을 마친 것으로 전해진다. 최소 5개의 펌프는 지중해에서 물을 끌어와 시간당 수천㎥의 물을 터널에 부을 수 있다고 WSJ은 설명했다.

네덜란드의 비영리 평화 기구인 팍스(PAX)의 환경 및 분쟁을 연구하는 선임 연구원 빔 츠바이넨부르크는 "하마스의 지하터널이 이미 약 3분의 1 이상이 손상됐다고 가정할 경우, 이스라엘은 나머지 터널에 약 100만㎥의 해수를 부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하마스가 공습 방어와 무기 수송, 대원 이동 등을 목적으로 가자지구 지하에 파놓은 터널인 '가자 메트로(Gaza Metro)'가 실제 전장이 될 확률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2005년부터 파기 시작한 가자 메트로는 총연장 약 483㎞로 깊이도 지하 30m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이스라엘군 정찰과 탐지를 피할 수 있도록 입구는 주로 주택, 예배당, 학교 같은 건물 맨 아래층에 뒀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마스는 가자지구에 수백 ㎞에 달하는 터널을 구축했으며, 이곳을 작전 기지로 삼으며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군은 지난 10월27일 가자지구에서 지상 작전을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터널 입구 약 800개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스라엘은 지난달 초 처음으로 터널에 해수를 붓는 방안을 미국에 알렸고, 터널을 못 쓰도록 하는 방안의 군사적 가치, 환경 타당성, 영향 등을 따져보는 논의가 촉발했다고 미 관계자는 전했다.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은 이스라엘 측이 지하터널에 숨어 있는 하마스를 밖으로 꺼내는 것뿐만 아니라 이곳에 억류된 인질들 또한 밖으로 탈출시키기 위해 이러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터널과 그 주변 지면의 세부사항을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기 때문에, 물을 붓는 것이 얼마나 성공적일지는 확신할 수 없다"며 "또 물이 어떻게 배수될지도 모르기 때문에 방법이 효과적일지 알 수 없다"고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하마스의 지하 터널에 해수를 붓는 방법이 정확히 언제 시행될지는 미지수다. 미 관리들은 WSJ에 "이스라엘 정부가 이 계획을 실행하는 데 얼마나 가까워졌는지 모른다"며 "이스라엘은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았지만, 이 계획을 배제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미국 내부에서도 이 계획과 관련해 의견이 분분한 것으로 보인다. WSJ은 "일부 미국 관리들은 이 계획에 우려를 표시한 반면, 다른 관리들은 터널을 못 쓰도록 하는 방법을 지지하며 미국이 이 계획에 반대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yeseu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