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검찰과 법무부

'법카 의혹' 경기도청 이틀째 압수수색…검찰 "김동연 지사, 적극 협조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동연 "명백한 과잉수사" 반발
검찰 "경기도 수사의뢰한 사건"


더팩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틀째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틀째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공공수사부(김동희 부장검사)는 전날에 이어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경기도청 등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도지사 비서실, 총무과, 도의회 등을 대상으로 전날 오전 9시30분 시작된 압수수색은 오후 10시까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대표가 배우자 김혜경 씨와 전 경기도 별정직 공무원 배모 씨가 도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쓰는 줄 알면서도 묵인했거나 지시했는지 수사하고 있다.

이 의혹은 공익제보자 조명현 씨의 폭로로 알려졌다. 조 씨는 지난 8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이재명 대표를 조사해달라고 신고했다. 권익위는 대검찰청에 사건을 넘겼고 현재 수원지검이 수사하고 있다.

경기도는 압수수색에 반발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전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취임 후 14번·54일 도청을 압수수색 했고, 7만 건의 자료를 가져갔다며 "명백한 과잉 수사이고, 괴롭히기 수사, 저인망 수사"라고 비판했다.

이에 검찰 관계자는 "김동연 지사 취임 전 수사의뢰된 사안이긴 하지만 경기도 재산을 횡령 또는 배임한 혐의에 대해 경기도가 수사의뢰하고 경기도 직원이 양심선언한 사건을 수사하는 중에 법원이 발부한 영장에 따라 압수수색을 한 것"이라며 "김동연 지사는 오히려 경기도가 피해자인 이 사건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 온당하다"고 밝혔다.

leslie@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