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뒷자리 ‘999999’ 中 휴대폰 번호 47억에 낙찰...산 사람 결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홍수현 기자] 중국에서 희귀 휴대전화 번호가 47억원에 낙찰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그러나 낙찰자는 끝내 대금 지급을 거부했다.

이데일리

희귀 휴대전화 번호 경매 결과 (사진=중국 바이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현대쾌보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9자 6개로 끝나는 휴대전화 번호(186 119 99999)가 지난달 25일 장쑤성 진장경제개발구 법원에서 2614만5892위안(약 47억7000만원)에 낙찰됐다. 휴대전화 번호 경매 역대 최고가다.

중국에서 숫자 ‘9’는 ‘영원하다’는 ‘주’(久)와 동음이의어로 숫자에 의미를 부여하기 좋아하는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숫자 중 하나다.

번호에 포함된 8은 재물이 쌓인다는 ‘파차이’(發財)의 파와 발음이 비슷하고, 6은 모든 일이 물 흐르듯 순조롭다는 ‘류’(流)와 발음이 같아서 중국인들이 좋아한다.

경매는 지난달 말 온라인에서 보증금 20위안(약 3600원)에 시작가 100위안(약 1만8000원)으로 출발했다. 이후 720명이 2893차례나 엎치락 뒤치락 새로운 가격을 제시하며 치열한 경쟁을 벌인 끝에 가장 높은 가격을 제시한 샤오모씨가 낙찰받았다.

관련 규정에 따르면 샤오씨는 지난 3일까지 대급을 지급해야 했으나 마감 시한까지 지불하지 않았다.

샤오 씨는 “입찰에 잘못 참여해 후회한다”며 대금을 지급할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밝혔다.

중국 매체들은 낙찰 의사를 번복한 샤오씨가 상당한 불이익을 받게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중국 법규에 의하면 낙찰자가 대금을 지급하지 않는 경우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다. 또 재경매를 통한 낙찰가가 첫 경매보다 낮아질 경우 차액과 수수료 등을 첫 낙찰자가 부담해야 한다. 또 경매 질서를 어지럽힌 죄를 물어 형사 책임을 지게 될 수도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