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모스크바에 내린 폭설…제설에 13만명 이상 투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2시간만에 강설량 기준 눈 10.7㎜ 쌓여

모스크바 오가는 비행기 70편 이상 지연·취소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 3일(현지시간) 폭설이 내리면서 제설 작업에 13만 명 이상의 대규모 인원을 투입했다.

아시아경제

3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제설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기상청의 기상학자 로만 빌판드는 “기록적인 눈이 모스크바를 강타했다”며 “3일 하루를 기준으로 기상 관측 145년간 가장 많은 눈이 내렸다”고 말했다.

모스크바 기상 관측소는 이날 12시간 만에 강설량 기준 10.7㎜의 눈이 쌓였다고 했다. 기존 12월3일 최고 강설량인 1980년의 9.4㎜를 넘긴 것이다. 강설량은 통상 적설량의 10분의 1 정도다.

모스크바 당국은 13만5000명 이상의 인원과 1만8000대 이상의 특수 장비를 투입해 제설 작업을 벌이는 상황이라고 리아 노보스티 통신이 보도했다.

폭설로 모스크바 시내의 차량 흐름은 평균 시속 26㎞로 내려갔다. 모스크바에 오가는 비행기는 70편 이상 지연·취소됐다.

4일 오전 2시18분 기준 셰레메티예보 공항에서는 34편의 운항이 지연됐다. 도모데도보 공항에서도 17편이 지연·3편이 취소됐고, 브누코보 공항과 주콥스키 공항에서는 각각 13편, 6편 지연됐다.

모스크바 기온은 오는 6일 밤에는 영하 15∼17도, 오후에는 영하 10∼12도로 떨어지고 7일 밤에는 최저 영하 18도, 8일 밤에는 최저 영하 20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보됐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