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카카오 김정호 "경영 의혹 당사자, 프레임 씌워 날 날리려 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반적 조사에 당사자 난리…과거 4차례 같은 방식"

"회사 조사받으면 되는 건데 윤리위·언론·노조 이용"

"법인 골프회원권, 애초 20억 아닌 3~4배 오른 가격"

이데일리

김정호 카카오 CA협의체 경영지원총괄. (사진=브라이언임팩트)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카카오 내부 경영실태를 폭로한 김정호 카카오 경영지원총괄이 자신의 폭언 논란에 대해 ‘의혹으로 조사를 받던 당사자들이 이를 벗어나기 위해 프레임을 씌운 것’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총괄은 이날 오전 카카오 판교 아지트에서 열린 비상경영회의 후 기자와 만나 “(폭로한 경영 실태가) 원래는 별 것 아니었고 일반적인 조사(대상)였다. 외부에 오픈하고 시작한 것도 아니고 일반적인 조사를 하고 있었다”며 “(당사자가) 갑자기 난리를 치니까 이렇게 (논란이) 커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의혹의 당사자가 과거에도 수차례에 걸쳐 비슷한 방식으로 위기를 벗어난 적이 있다고도 했다. 김 총괄은 “(과거와 같이) 똑같은 방식으로 (조사 담당 임원을) 묶은 다음에 윤리위원회에 넣고 언론에 터뜨리고 노조에 신고하는 방식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제가 업계에서) 다섯 번째로 날아갈 뻔한 임원이었더라”며 “카카오에서 세 번째(였고), 다른 기업에서 2명(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 총괄은 “검찰에서 ‘여기 아닌 것 같다. 와라’고 하면 가지고 다 제출해야지, ‘나를 탄압을 하네’ 이런 소리를 할 이유가 하나도 없는 것”이라며 “(회사가) 조사를 하겠다고 그러면 (당사자는) 조사를 받으면 되는 건데 (윤리위·노조 등) 착한 분들을 너무 이용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 총괄은 3일 저녁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카카오의 ‘100대 0’ 원칙을 위반했다면서 스스로 윤리위에 징계 여부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선 “(규정이) 똑같이 적용돼야 되는 것이니까 제가 직접 했다”고 말했다. 카카오의 내부 원칙 중 ‘100대 0 원칙’은 ‘카카오 내부에서는 모든 정보를 공유하고(100%) 외부에 대해서는 절대적으로 보안을 유지하자(0%)’는 의미다.

김 총괄은 고가의 법인 소유 골프회원권 논란에 대해선 “(처음에) 20억원 짜리를 준 것이 아니고 예전에 싼 것을 준 것이 (가격이) 오른 것이다. 거의 4배 오른 것도 있고 3배 오른 것도 있다”며 “이번에 매각하면서 회사는 엄청난 이득을 얻는다. 거의 100% (직원용) 휴양 시설과 보육 시설로 투입된다”고 전했다.

“골프회원 매각해 회사 엄청난 이득…휴양·보육시설 투입

네이버 공동창업자인 김 총괄은 네이버 등에서 함께 근무한 30년 지기인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의 간곡한 요청을 받고 카카오 내부 혁신 작업을 위해 지난 9월 중순 카카오에 합류했다. 네이버를 떠난 후 장애인을 위한 사회적 기업 운영에 전념해 온 그는 카카오 합류 후 급여를 사실상 받지 않고 있다.

그는 김 위원장과 주요 공동체 CEO들이 참석하는 경영쇄신위원회는 물론, 독립된 외부 감시 기구인 준법위에도 모두 참여한 유일한 카카오 내부 인사일 정도로 김 위원장의 높은 신임을 받고 있다.

김 총괄은 지난달 22일 제주도 본사 유휴 부지를 이용한 ‘제주도 프로젝트’ 관련 임원 회의 과정에서 “이런 개X신 같은 문화가 어디 있나”라고 욕설을 했다. 해당 내용은 지난달 28일 익명 커뮤니티를 통해 외부로 알려지며 언론에 보도됐다.

김 총괄은 언론 보도 당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당시 욕설 사실을 인정하며 ‘업무 관행의 문제점을 지적하다가 나온 한 번의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그는 장문의 글을 통해 욕설이 나오게 된 배경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며 카카오 내부의 경영 실태의 문제점을 폭로했다.

그는 공사대금이 최대 800억원에 달하는 업체를 특정 임원이 결재나 합의도 없이 선정하는 등 경영과 관련된 잘못된 관행을 지적하다 나온 실수라고 해명했다. 그리고 해당 발언 직후 회의 참석자들에게 세 차례 사과했다고 전했다.

김 총괄은 하루 뒤에도 창업자인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의 승인을 받고 시작한 ‘법인 골프회원권’ 매각 과정에서 겪었던 내부 반발을 언급하며 “두 달간 정말 전쟁 수준의 갈등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주말 저녁에도 골프의 필요성에 대한 하소연 전화가 이어졌다. 심지어 ‘브랜든(김 총괄 영문명)은 골프를 안 쳐봐서 이쪽에 대해 뭘 모르는 거 같다. 답답하네 정말’(이라는 얘기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 부동산 개발을 총괄하는 자산개발실 오지훈 부사장과 직원 11명은 카카오 내부 전산망에 올린 공동 입장문을 통해 시공사 선정 과정이 공정하게 이뤄졌으며, 제주도 프로젝트 관련해서도 배재현 투자총괄대표 등의 결재를 모두 거쳤다고 반박하며 김 총괄 주장을 모두 부인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